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불법촬영·유포 피해 대응' 가이드북 배포

최종수정 2019.03.19 07:25 기사입력 2019.03.19 07: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서울시가 '불법촬영·유포피해 대응 가이드북'을 시민편, 경찰편으로 제작해 유관기관에 19일 배포했다. 책자는 시와 시 여성가족재단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전자책으로 내려받을 수 있으며 향후 주민자치센터 등에 추가로 배포된다.


가이드북 시민편은 불법촬영, 유포피해, 유포협박, 불안피해 등 피해 유형별 대처 방법을 안내하고 경찰에 신고할 때 참고사항과 지인의 피해를 발견했을 경우 등 대응법도 담았다.


경찰편은 경찰의 역할로서 범인을 검거하는 것이 전부가 아니라 피해자가 수사과정을 통해 세상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는 힘을 얻는 과정을 함께 하는 것이라고 안내한다.


김순희 서울시 여성권익담당관은 "서울시는 대응 가이드북 제작 외에도 필요시 피해자 소송비용 및 심리치료를 지원하고, 인식개선을 위한 교육콘텐츠를 개발하는 등 불법촬영 근절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