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중에 없는 아이디어 ‘혁신제품’, 정부가 나서 선제구매

최종수정 2019.03.12 14:51 기사입력 2019.03.12 14:51

댓글쓰기

조달청이 공공조달시장의 구매력을 통해 혁신 제품의 시범구매 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상용화 되지 않은 혁신 제품을 정부가 우선 구매, 제품개발 및 상용화를 지원하는 것을 핵심으로 한다. 혁심 제품에는 드론, 바이오헬스, 스마트공장 등 분야 제품이 폭넓게 포함된다. 사진=아시아경제 DB

조달청이 공공조달시장의 구매력을 통해 혁신 제품의 시범구매 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상용화 되지 않은 혁신 제품을 정부가 우선 구매, 제품개발 및 상용화를 지원하는 것을 핵심으로 한다. 혁심 제품에는 드론, 바이오헬스, 스마트공장 등 분야 제품이 폭넓게 포함된다.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시중에 출시되지는 않았지만 시제품 제작이 가능한 아이디어 혁신제품이라면 앞으로 공공조달시장을 통해 판로를 열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해당 제품을 선제적으로 구매, 상용화를 지원하면서다.


조달청은 공공기관이 초기 구매자가 돼 제품을 검증하고 해당 제품의 판로를 지원하는 ‘기술혁신 시제품 시범구매’ 사업을 본격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시범구매는 기술개발 단계에서 상용화로 이어지지 않고 정체된 혁신 시제품을 정부예산으로 구매해 수요기관이 우선 사용케 한 후 사용결과를 기업에 피드백 하는 등 혁신 시제품의 상용화를 지원하는 것을 핵심으로 한다.


사업 추진에 앞서 조달청은 이달 11일 나라장터와 조달청 홈페이지에 공고를 게재하고 벤처나라(창업·벤처기업 전용 온라인몰)를 통해 5월 말까지 사업 참여 제안서를 접수한다.


큰 틀에서 제안분야는 혁신성장 8대 선도사업과 국민생활 문제 해결분야로 나뉜다. 혁신성장 8대 선도사업은 ▲드론 ▲미래자동차 ▲스마트시티 ▲바이오헬스 ▲에너지신산업 ▲스마트공장 ▲핀테크 ▲스마트팜 등 분야를 아우르며 국민생활 문제해결 분야는 ▲안전 ▲환경 ▲건강 ▲복지 등이다.

사업 참여 신청자격은 제안분야별 제품 및 서비스의 직접 개발·납품이 가능한 국내 중소기업자로 제안기술에 관한 특허, 실용신안 등 지적재산권을 소유(대상 제품을 시범구매 제품으로 지정하기 전까지 권리를 획득하는 조건)해야 한다.


단 생산시설이 없는 기술보유 기업도 생산시설을 갖춘 기업과 협업체를 구성하면 사업 참여 신청자격을 갖게 된다.


조달청은 제안서 접수마감 후 ▲제안 및 평가 ▲수요기관 매칭 및 계약 ▲시험(테스트) 및 피드백 등 3단계에 거쳐 시범구매 사업을 추진한다.


가령 5월 말 접수마감에 맞춰 수요기관 등으로 구성된 ‘시범구매 대상 선정위원회’는 구매대상 품목군에 포함시킬 제품(서비스 포함)을 선정하게 되고 품목군에 선정된 제품는 곧 수요기관에 공개, 기업과 수요기관이 테스트 수행계획서를 작성한 후 구매계약 여부를 결정할 수 있게 된다.

또 테스트 결과가 우수한 제품은 조달청 지정 우수제품으로 분류, 판로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보완이 필요한 경우는 기업의 추가개발 정보로 활용될 수 있게 한다는 게 조달청의 복안이다.


시범구매 사업에 선정된 업체 제품은 제안별(1개당) 3억 원 한도로 구매되며 구매금액은 제품별로 차등 적용된다.


강경훈 구매사업국장은 “기업이 혁신을 이루기 위해선 실패에 연연하지 않고 과감하게 제품을 개발할 수 있게 돕는 환경이 중요하다”며 “조달청은 시범구매 사업을 통해 기업이 ‘제대로 된 혁신 제품이라면 정부가 구매한다’는 신뢰를 갖게 하고 이러한 신뢰가 궁극적으로 기업의 투자와 성장을 이끄는 선순환구조로 연계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