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함평군, 이윤행 군수 최측근 사위 공무원채용…특혜 시비로 지역사회 ‘시끌’

최종수정 2019.03.12 14:17 기사입력 2019.03.12 11:38

댓글쓰기

선거캠프서 자금관리 등 선거운동 전반 담당했던 K씨 사위 채용
이 군수 “차량관리 안 된다.”는 한마디에 보고서 작성·채용 공고
함평군청사

함평군청사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문승용 기자] 이윤행 함평군수 선거캠프에서 선거자금관리 등 선거운동 전반을 담당해 왔던 K씨의 사위가 지방공업 8급 임기제 공무원으로 채용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K씨는 이윤행 군수 최측근 3인방 중 1인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이윤행 함평군수가 지난해 6월 당선된 직후에는 선거캠프에서 선거운동원 등 조직관리를 담당했던 U씨의 자녀를 특혜 채용했었다. 선거 캠프 가족 채용으로는 이번이 두 번째이며, 이 군수가 운영해 오던 자동차공업사 직원 중에서도 두 번째 채용이다.


12일 함평군에 따르면 지난 1월 9일 1차, 1월 24일 2차에 걸쳐 2019년도 함평군 일반임기제공무원(공용차량 정비관련 전담) 채용시험 공고문을 내고 단수로 지원한 A씨를 채용했다. A씨의 연봉은 3688만원이다.


함평군은 공업직 일반 임기제 공무원 채용을 위해 ‘함평군 공용차량 관리 방안 검토 보고서’를 작성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차량관리 전담직원이 지정돼 있지 않고 차량관리 운영에 대한 책임의식이 부족하다는 문제점을 제시했다.


또한 과도하게 지출되는 수리·수선비가 발생했다는 문제점을 지적했으며, 차량관리를 일원화하는 전담직원을 지정해 책임 있는 차량관리를 진행하는 대안을 작성·보고했다.

이 보고서는 이윤행 군수가 “차량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 뒤 조사·보고 됐으며, 채용공고가 진행된 것으로 전해지면서 “청탁성 특혜 채용으로 볼 여지가 크다.”는 지역 여론이 팽배하다.


함평군이 소유·운행 중인 차량은 승용 32대, 승합 9대, 특수차량 27대, 화물차량 34대 총 102대이다. 운전직은 군청 및 보건소, 사업소, 면사무소를 통틀어 17명이 근무 중이며, 그동안 운전직 공무원들이 차량정비나 관리를 도맡아 해왔다.


지난해 함평군이 차량관리비로 지출한 비용은 총 1억3230여만 원이다.


A씨를 채용해 지급하는 연봉은 3700여만 원. A씨의 연봉보다 예산을 더 절감해야만 이 보고서의 실효성을 인정받게 되는데 함평군은 차량관리 일원화를 위해 기대되는 비용절감에 대해서는 “알 수 없다”는 입장이다.


문제점과 대안을 제시한 보고서에 기대치가 반영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A씨 채용과 관련 함평군은 “그동안 차량정비가 필요하지 않았던 차량들이 정비하는 문제가 있었다. 각 차량의 정비가 비효율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서다”며 “체계적인 정비계획으로 예산 절감이 기대된다. 특혜나 어떠한 지시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 한 직원은 “이러한 공모직은 어디에서도 찾아 볼 수 없다”며 특혜를 주장했다. 이 직원은 이어 “그동안 차량정비는 운전직 공무원들이 해오면서 아무런 문제점이 없었으며, 정비하지 않아도 될 차량을 정비했다는 것은 어떤 사실에서 근거한지 모를 궤변”이라며 “항소심 마저도 직위상실형에 처하자 측근들에게 보은하기에 급급한 처사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A씨의 채용사실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반응도 달갑지 않다.


일부 지역주민들은 “함평군민 모두를 공무원으로 채용해라”며 “상식을 뛰어넘는 측근 논공행상에 할 말이 없다”고 혀를 끌끌 찼다.


한편, 전남지방경찰청은 이윤행 함평군수가 지난해 6월 당선된 직후 선거캠프에서 선거운동원 등 조직관리를 담당했던 U씨의 자녀 특혜 채용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윤행 군수는 잠재적인 정치적 경쟁상대를 비판하고 자신의 치적을 홍보하기 위해 지역 신문사 창간 비용을 지원한 혐의(선거법 위반)로 기소돼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아 지난달 1일 대법원에 상고했다.




호남취재본부 문승용 기자 msynews@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