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작년 주식 불공정거래 70% '회사 내부자 연루'

최종수정 2019.03.10 17:18 기사입력 2019.03.10 17:18

댓글쓰기

불공정거래 주요 혐의통보 사건 총 105건…73건(69.5%)에서 최대주주, 대표이사 연루

사진=한국거래소 제공

사진=한국거래소 제공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지난해 주식 불공정거래 사건 가운데 회사 내부자 및 준내부자가 연루된 경우가 70%인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불공정거래 주요 혐의통보 사건은 총 105건이었다. 여기에는 시세 조종, 미공개정보 이용, 부정 거래 등이 포함됐다.


가장 큰 특징은 내부자 및 준내부자 관여가 과다했다는 것이다. 105건 가운데 73건(69.5%)에서 최대주주, 대표이사 등 내부자 및 준내부자가 연루됐다. 전년에 46건을 기록한 점을 고려하면 급상승한 셈이다.


또 복합혐의 사건이 53건으로 전년(43건) 대비 늘어났다. 이 중 44건(83%)이 내부자 등 관여 사건으로 밝혀졌다. 부정거래 과정에서 시세 조종 또는 내부정보를 이용한 미공개정보 이용 등의 행위가 동시에 발생했다는 개연성이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불공정거래 대상기업도 반복됐다. 주요 혐의통보 기업 105사 중 45사(42.9%)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 동안 불공정거래에 노출됐다. 33사는 1회 통보, 12사는 2회 이상 반복적으로 불공정거래 혐의 통보 대상이 되기도 했다.

코스닥으로의 쏠림도 나타났다. 코스닥이 89건(75.4%)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유가증권 26건(22.0%), 코넥스 1건(0.8%), 파생상품 시장 1건, 계좌중심 1건 등이었다.


소형주에 집중되는 모양새를 보였다. 코스닥시장 혐의통보사건의 75%가 소형주(67종목)였고, 유가증권시장에서도 소형주(13종목)가 50%를 차지했다. 주요 혐의통보 기업 105사 중에서도 소형주 78사(74.3%), 중형주 18사(17.1%), 대형주 9사(8.6%)였다.


지난해 이상거래 혐의로 관계 당국에 통보한 불공정거래 적발건수는 총 118건이었다. 2017년에 117건이었던 과 비교하면 유사한 수준이다. 연도별 혐의통보는 2015년 130건, 2016년 177건이다.


혐의 유형별로는 미공개정보 이용 67건(56.8%), 시세 조종 22건(18.6%), 부정 거래 19건(16.1%), 보고의무 위반 등 10건(8.5%) 순이었다.


한국거래소는 "투자자들은 소규모·실적악화 기업 및 주가·거래량 급변 종목이 불공정거래의 주된 타깃이 되는 만큼 재무구조·영업실적·거래양태를 면밀히 살펴 투자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올해는 4.3 재보궐 선거 등에 따른 정치테마주를 비롯하여 수소차 관련주, 남북경협주, 의료용 대마 수입허용 관련주 등 각종 사회이슈에 따른 테마형성 및 불공정거래 증가가 예상된다. 합리적 이유 없이 급등하는 테마에 편승하지 않고 기업가치 및 실적분석을 통한 책임투자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