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 14일부터 '2019 상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

최종수정 2019.03.10 09:30 기사입력 2019.03.10 09:30

댓글쓰기

롯데, 14일부터 '2019 상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 롯데그룹이 2019년도 상반기 신입사원 및 하계 인턴십 채용을 오는 14일부터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모집 회사는 식품, 관광·서비스, 유통, 화학, 건설 ? 제조 등 41개사이며, 모집 직무는 영업관리, 마케팅, IT, UX, 생산관리, 재무 등 224개다.


우선 상반기 A grade 신입사원 채용은 오는 14일부터 27일까지 '롯데 채용홈페이지'를 통해 접수 받는다. 신입채용 전형 절차는 지원서 접수 → 서류전형 → 엘탭(조직·직무적합도 진단) → 면접전형 순으로 진행된다. 엘탭은 다음달 27일 그룹 통합으로 진행된다. 면접전형은 각 계열사 일정에 맞춰 오는 5월 진행되며, 지원자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하루에 모든 면접을 끝내는 ‘원스톱 면접’ 기조를 유지한다. 엘탭과 면접전형에서 탈락한 지원자에게는 전형결과 피드백을 이메일로 제공할 계획이다. 최종 합격자 발표는 오는 6월 초에 진행될 예정이다.


롯데는 채용 공정성과 객관성을 높여 지원자의 직무역량과 잠재력을 중심으로 선발하는 능력중심 채용 기조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AI 시스템을 서류전형에 활용한다. AI 시스템은 지원자의 자기소개서를 분석해 롯데의 인재상에 부합하고 해당 직무에 적합한 지원자를 선발하는 데 도움을 준다. 이와 함께 표절여부분석을 통해 지원자의 진실성 및 성실성을 판단하는데 참고자료를 제시한다.


롯데는 AI 시스템을 통해 모든 지원자의 자기소개서를 세밀히 검토할 수 있는 만큼 공정한 기회를 제공하는 동시에, 우수인재 발굴에 도움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다만, AI 시스템이 도입 초기인 점을 고려해 필요인재부합도 분석결과는 참고 자료로만 활용하고, 기존 서류전형의 평가방법과 병행할 계획이다. 이와 별개로 표절여부 분석은 전형결과에 직접 반영된다.


또한 면접을 주관하는 면접위원의 역량을 증진시켜 면접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강화하고, 지원자의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달 11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예비면접위원 280명을 대상으로 ‘면접위원 인증과정’을 운영한다. 2010년부터 시행된 면접위원 인증과정은 채용 면접을 담당하는 면접위원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한 교육과정으로, 면접기술, 평가역량은 물론 대화매너, 지원자를 대하는 태도 등을 익히게 되며, 평가를 통해 면접위원 자격을 부여한다. 현재 롯데에는 2400여명이 면접위원 자격을 유지하고 있으며, 이들은 이번 인증과정을 통과한 신규면접위원들과 함께 신입채용 면접에 투입될 예정이다.

롯데는 이번 채용에서도 다양성을 중시하는 열린 채용 원칙을 이어간다. 일반전형과는 별개로 오는 14일부터 롯데건설, 롯데정보통신, 롯데케미칼 등 17개 계열사에서 장애인 특별 전형을 함께 진행한다.


하계 인턴십 채용과 ‘SPEC태클’ 전형은 오는 5월 2일부터 지원서 접수를 시작할 예정이다. 하계 인턴사원은 8주간의 인턴십을 통해 실무를 경험하게 되며, 이후 실습평가와 최종 면접을 통해 차기수 A grade 신입사원으로 전환채용될 수 있다.


롯데는 이번 상반기 채용과 관련해 구직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정보제공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먼저 이번 상반기 채용에 참여하는 계열사 채용담당자들이 한데 모여 상담을 통해 구직자별 맞춤 정보를 제공하는 잡카페를 서울과 부산에서 진행한다. 서울은 오는 18일 잠실 롯데월드타워 SKY31 컨벤션층에서 진행되며, 부산은 오는 22일 서면에 위치한 엔제리너스 아이온시티점에서 진행된다. 참여자들의 편의를 위해 오는 12일부터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잡카페 참가 사전예약을 받는다.


이와 함께 전국 24개 대학에서 계열사 각 인사담당자 및 주요 모집 직무 실무자들이 참여하는 캠퍼스리쿠르팅을 진행하고, 계열사별로 온라인 채널을 활용한 채용설명회를 진행해 구직자들이 쉽게 원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