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업부, 자원공기업 구조조정 이행점검회의 개최…"석유·광물公, 대책 마련 시급"

최종수정 2019.03.08 08:08 기사입력 2019.03.08 08: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자원공기업 구조조정 이행점검회의'를 개최해 해외자원개발 혁신테스크포스(TF) 권고안에 대한 자원공기업의 그간 구조조정 이행실적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TF는 지난해 7월 국민부담 최소화, 민간과 동반성장, 투명성·책임성 강화 등 3대 원칙 하에 자원공기업의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권고한 바 있다. 광물공사에 대해서는 별도로 지난해 3월 광해공단과 통폐합 등을 권고하기도 했다.


회의에서는 TF 권고안 발표 이후 6개월여가 지난 시점에서 자원공기업들의 구조조정이 권고안의 취지와 방향대로 진행되고 있는지와 자원공기업들의 재무상황 및 개선계획 등을 중점 점검했다.


지난해 TF에서 활동했던 민간위원들과 산업부 자원산업정책관 등이 참석했으며, 3개 공기업별로 이행현황을 보고하고, 위원들의 질의응답을 통해 실적을 점검했다.


먼저 TF 권고안 이행현황에 대해 민간위원들은 자원공기업이 세부이행계획을 수립해 중장기 경영목표 설정, 투자의사결정절차 개선, 경제성 평가기준 개정 등 제도적인 개선사항은 상당부분 이행 완료했다고 평가했다.

또 가스공사의 경우 일부 비핵심자산에 대해 지분매각하는 등 자산합리화 성과도 내고 있으나 지속적인 조치가 필요하고, 석유·광물공사의 경우 투자유치, 비핵심자산 매각 등의 자산합리화 조치가 계획수립 등 초기 단계에 머물고 있어, 재무구조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실질적인 조치가 필요함을 지적했다.


특히 회의 참석자들은 석유·광물공사의 경우 과거 투자했던 사업의 자산가치 하락 등에 따라 영업외손실이 지속적으로 발생해 재무상태가 악화되고 있어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이 시급함을 꼬집었다.


석유공사는 2012년 쿠르드 계약 등 과거 부실사업의 정리 과정에서 자산손상이 발생하는 등 불가피한 측면도 없지 않으나 재무구조가 더 이상 악화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며, 이를 위해 올해 공사가 계획 중인 우량자산 투자유치와 비핵심자산 매각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광물공사는 광해공단과의 통폐합을 계획대로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되, 자본잠식 상황인 점을 감안할 때 이와 별개로 자산합리화 등 자체적인 구조조정 조치도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갈 것을 주문했다.


가스공사에 대해서는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흑자로 전환되는 등 경영실적이 개선되고 있으나, TF에서 권고한 일부 부실자산에 대해 계획대로 정리를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이와 아울러 자원공기업들의 자산합리화 등 구조조정 계획이 시장상황 등에 따라 순조롭게 이행되지 못할 경우를 대비해 컨틴전시 플랜도 미리 준비할 것을 당부했다.


산업부는 향후 자원공기업들의 자산합리화 등 구조조정 이행상황을 주기적으로 점검·관리하기 위해 민·관 합동으로 '자원공기업 구조조정 점검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또 자원공기업의 구조조정이 TF가 기존에 밝힌 국민부담 최소화 등의 원칙 하에 이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산업부는 과거 해외자원개발 정책의 유효성을 재검토하고 대·내외 환경변화를 반영하여 제6차 해외자원개발 기본계획을 올해 수립할 예정이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