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전사각지대' 방산업체…행안부, 국가안전대진단 포함 검토

최종수정 2019.02.24 23:04 기사입력 2019.02.24 23:03

댓글쓰기

국방부ㆍ방사청 등과 협의ㆍ검토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안전관리 사각지대에 놓인 방위산업체를 국가안전대진단 대상시설에 포함시키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24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행안부는 보안시설이라는 이유로 그동안 외부 접근이 차단된 방산업체의 위험물 관리 방식 개선을 놓고 국방부·방위사업청 등과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유도무기 등을 생산하는 한화 대전공장에선 9개월 사이에 8명이 숨지고 4명이 다치는 대형 폭발사고가 잇따랐다. 화약류와 불꽃제품 등을 다루는 방산업체의 특성상 자칫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반면 한화 대전공장은 방산업체 특성상 보안시설이라는 이유로 안전점검 결과가 외부로 공개되지 않고 있다.


방위사업법상 방산업체의 총포ㆍ화약류 제조ㆍ사용ㆍ저장 등을 허가ㆍ감독할 수 있는 권한은 방위사업청장에게 있다. 방사청만 사전에 안전점검을 할 수 있고 결과를 알 수 있다는 얘기다.


행안부는 올해부터 국가안전대진단의 모든 결과를 의무적으로 공개하도록 각 부처에 법 개정을 요청한 상태다. 행안부 관계자는 "국방부ㆍ방사청과 협의해 내년부터는 방산업체를 국가안전대진단 대상에 포함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