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S 선전요원 美여성 "집으로 돌아가고 싶다…내게 두번째 기회 주길"

최종수정 2019.02.18 18:00 기사입력 2019.02.18 18:00

댓글쓰기

17일(현지시간) 이슬람국가(IS)의 마지막 점령지인 시리아 동부 바구즈에서 국제동맹군의 IS 격퇴전 지상군 부대인 쿠르드·아랍연합 '시리아민주군'(SDF) 대원이 건물 꼭대기에 올라 경계를 서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이슬람국가(IS)의 마지막 점령지인 시리아 동부 바구즈에서 국제동맹군의 IS 격퇴전 지상군 부대인 쿠르드·아랍연합 '시리아민주군'(SDF) 대원이 건물 꼭대기에 올라 경계를 서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에서 선전 요원으로 활동하던 미국인 여성이 집으로 돌아가길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현지시간) 더 가디언에 따르면 IS의 선전 요원인 호다 무타나(24)는 자신이 한 일을 진심으로 후회하며 미국 앨라배마에 있는 본인 집으로 돌아가길 바라고 있다.


무타나는 현재 18개월 된 아들과 시리아 북부에 있는 알 하울 난민 수용소에 머무는 중이다. 그는 알 하울 수용소 안에 있는 약 1500명으로 추정되는 외국인 여성과 아이 중 유일한 미국인이다. 무타나는 2014년11월 앨라배마에 있는 집을 떠나 터키행 비행기에 올랐다.


무타나는 호주에서 온 수한 라만 이라는 남성과 결혼했으나 그는 코바니 전투에서 전사했다. 무타나는 트위터에 선동글을 올렸고, 2016년까지 IS의 광신도로 활동했다.


6주 전 무타나는 IS 최후의 저항지인 바구즈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은 수사 마을을 탈출했다. 그녀는 함께 탈주한 사람들과 사막에서 이틀 밤을 잤고, 결국 쿠르드군에 붙잡혀 알 하울 수용소로 옮겨졌다.

무타나는 "너무 무지했던 자신을 용서해달라고 말하고 싶다. 내가 미국을 떠나기로 결심했을 때 나는 19살로 정말 어렸고 무지했다“며 ”나는 미국이 두 번째 기회를 줄 것이라고 믿는다. 이제 집으로 돌아가 절대 중동으로 가지 않고 싶다“고 말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