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수 이수 활동 논란…“성매매 가수 활동 금지” vs “문제 없어”

최종수정 2019.02.18 14:35 기사입력 2019.02.18 14:35

댓글쓰기

가수 이수(좌) 아내 린(우)이 남긴 댓글.사진=연합뉴스

가수 이수(좌) 아내 린(우)이 남긴 댓글.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가수 린이 자신의 남편이자 동료 가수인 이수의 성매매 사건을 언급한 가운데, 사회적으로 문제를 일으킨 연예인의 경우 활동을 금지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반면 이수의 팬들은 그를 응원하고 있어 이를 둘러싼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14일 이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valentines day 하사품 from 린. 충성충성”이라는 글과 함께 린이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선물한 팔찌 인증 사진을 올렸다.


그러자 한 누리꾼은 “미성년자 성 매수자가 뭐 하는 지 알고 싶지 않음”이라는 댓글을 올렸고, 린은 해당 댓글에 장문의 답글을 남겼다.


린은 “위에 쓰신 말처럼 잊고 용서해 달라는 건 아니다. 언감생심 그런 걸 생각해본 적도 없습니다만, 상대가 6개월 동안이나 감금당했는데 그걸 알고도 모른척한 건 사실이 아니라는 말하려고 댓글 달았다”라고 적었다.


이어 “성매매는 사실이지만 그 속에 허위 사실은 난무하다”며 “안 보고 안 읽으면 그만이라 신경 안 썼는데 이 댓글을 읽은 이상 그냥 넘어가면 속상할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쪼록 알고 싶지 않은, 몰라도 될 남의 집 일을 이렇게 알아야 해서 피곤하실 것 같다”며 “이런 날은 제 직업이 정말 싫다. 미안하고. 그래도 행복하게 하루 마무리 잘하시라”라고 덧붙였다.


가수 이수.사진=연합뉴스

가수 이수.사진=연합뉴스



이수는 지난 2009년 인터넷 사이트에서 알게 된 A양(당시 16세)에게 돈을 주고 성매매를 한 혐의로 입건돼 논란을 일으켰다.


이수는 당시 성매매 사실은 인정했지만, 상대방이 미성년자였음을 몰랐다고 주장했고, 이듬해 법원으로부터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가수 이수는 성매매 범죄자에 불과하다며 그가 발표하는 곡, 연예계 활동 등에 대해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반면 그의 팬들은 그의 활동을 여전히 응원하고 있는 상태다.


한편 사회적으로 문제를 일으키고 반성의 시간을 가져도 대중이 용서하지 않아 사실상 활동을 못 하고 있는 연예인들도 있다.


가수 유승준은 2002년 병역기피 논란으로 입국 금지까지 당하면서 사실상 국내 활동이 금지되어 있다. 그는 지난달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신곡을 발표, 활동을 시작했지만, 대중의 시선은 여전히 싸늘하다. 그의 이번 신곡은 2001년 8월 정규 6집 이후 18년 만이다.


미성년자 성폭행 사건으로 구속된 고영욱 역시 연예계 활동을 못 하고 있다. 그는 ‘전자발찌 1호 연예인’이라는 오명을 썼다.


반면 일정 기간 자숙의 시간을 가지고 연예계로 복귀하는 경우도 있다. 탁재훈은 불법 스포츠도박 사건에 휘말렸지만, 현재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음주운전에 적발된 방송인 노홍철 역시 자숙의 시간을 가진 뒤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