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평화당 "설 민심, 비생산적이고 부패한 정치에 대한 성토 많아"

최종수정 2019.02.06 15:51 기사입력 2019.02.06 15: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민주평화당은 6일 설 연휴 민심과 관련해 "민생문제도 해결하지 못하는 비생산적이고 부패한 정치에 대한 성토가 많았다"고 평가했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촛불혁명으로 정권이 바뀌었는데도 서민과 중산층의 삶은 나아지기는 커녕 더 팍팍해졌으니 승자독식의 양극화 경제를 개혁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최근 잇따른 스캔들에 대해 제대로 된 반성조차 하지 않는 여당과 내로남불의 태도로 아무런 대안이 되지 못하는 자유한국당에 대해, 정치를 근본적으로 바꾸라는 성토로 이어졌다"며 "정치권은 곧바로 2월 국회를 열어 정치개혁과 민생개혁, 평화정착에 매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모처럼 기회를 맞은 북미회담과 남북회담이 성공할 수 있도록 함께 뜻을 모아야 한다"며 "민주당은 연동형 선거제 법안과 이해충돌방지법과 댓글조작방지법 등을 2월 국회에서 패스트트랙에 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여당을 향해 "과감한 정치사회 개혁 없이 당리당략만 따지다가 국정정상화가 어렵게 된 작금의 엄중한 상황을 빨리 깨달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