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375억 투입해 지자체에 저상버스 877대 보급한다

최종수정 2019.02.06 11:00 기사입력 2019.02.06 11:00

댓글쓰기

전기·수소버스 등 친환경 버스 공급정책과 연계…"2022년 보급률 약 40% 이상으로 증가 전망"

정부, 375억 투입해 지자체에 저상버스 877대 보급한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국토교통부가 6일 올해 '저상버스' 지자체별 보급 계획을 확정하고 전국 17개 시·도에 통보한다. 저상버스는 고령자, 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안전하고 편리한 대중교통 이용을 위해 승차와 하차를 용이하게 만든 버스다.


국토부는 올해 지난해 802대 보다 9.5% 늘린 877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저상버스에 대한 국비 지원은 지난해 340억원에서 10% 증가한 375억5000만원으로 확대한다. 저상버스와 일반버스 가격의 차액(약 9000만원)을 보조금으로 지급해 국가와 지자체가 각각 50%(서울은 국가 40%, 서울시 60%)씩 매칭해 보조한다.


아울러 올해부터 저상버스 보급률 확대를 위해 전기·수소버스 등 친환경 버스 공급정책과 연계지원을 강화한다. 전기·수소 저상버스를 구매 시 환경부의 친환경 보조금 1억원과 함께 저상버스 보조금 9000만원 등 총 1억9000만원을 지원한다. 특히 전기, 수소버스 등 범정부 친환경 버스 공급 정책에 맞추어 전기?수소 저상버스 354대를 우선 배정했다. CNG와 디젤 버스는 나머지 예산의 범위 내에서 지자체별 수요와 집행력 등을 고려했다.


환경부 친환경 정책과 연계해 전기, 수소 등 친환경 버스를 저상버스로 보급하면 저상버스 보급률은 지난해 기준 25%(추정치) 수준에서 2022년에는 약 40% 이상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환경부 발표에 따르면 2022년 전기버스는 3000대, 수소버스는 2000대까지 늘어난다.


아울러 국토부는 저상버스 보급을 확대하고 저상버스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다. 기존 저상버스를 차령 도래, 고장 등에 따라 대차하거나 폐차할 때 저상 버스로만 교체하도록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저상버스가 운행되지 않는 농어촌 버스와 마을버스에도 도입할 수 있는 중형크기 저상버스도 내년부터 공급을 추진한다.

저상버스 이용 활성화를 위해 휠체어 이용자가 쉽게 이용할 수 있는 버스시설 보완 방안, 안전한 승·하차를 위한 버스정류장 개선, 운전사 대상의 서비스교육 강화방안 등도 검토할 계획이다.


교통안전복지과 박정수 과장은 “앞으로 전기·수소버스 공급 확대 정책과 연계해 저상버스 지원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며 제도개선 등을 통해 저상버스 이용률을 제고하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