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더 팬' 비비 "팬들과 곱창 1억원 어치 먹고 싶어"

최종수정 2019.01.26 17:30 기사입력 2019.01.26 17:30

댓글쓰기

SBS 신개념 음악 예능 ‘더 팬’의 비비가 팬들과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 사진=SBS

SBS 신개념 음악 예능 ‘더 팬’의 비비가 팬들과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 사진=SBS




SBS 신개념 음악 예능 ‘더 팬’의 비비가 팬들과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비비는 지난 18일 SBSNOW 유튜브에서 진행된 ‘팬미팅 릴레이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비비는 ‘만약 최종 우승을 한다면 팬클럽 지원금 1억 원으로 무엇을 하고 싶냐’는 질문에 팬들과 함께 자신의 ‘소울푸드’인 곱창을 사 먹고 싶다고 농담을 던졌다.


비비는 앞선 첫 팬미팅도 곱창집에서 가졌을 정도로 곱창에 대한 사랑을 드러낸 바 있다. 그렇기 때문에 진심이 섞인 듯한 비비의 농담은 더욱 웃음을 자아냈다.


사실 비비가 가장 하고 싶은 것은 팬들을 위해 콘서트를 여는 것이었다. 비비는 팬들만 모인 자리에서 자신의 노래를 맘껏 들려주고 싶다고 밝혔다.

이날 비비는 스무 살 다운 당찬 꿈을 밝히기도 했다. 비비는 “가수의 꿈에서 머무르지 않고 사업가, 주부 등 다방면에서 슈퍼우먼이 되고 싶다”며 자신에 미래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한편, 이날 오후 6시 방송되는 ‘더 팬’에서는 생방송에 진출할 최종 TOP 5가 최초 공개되기도 한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