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터뷰①]'극한직업' 이병헌 감독 "충무로 대표 미남? 기분 이상해요"

최종수정 2019.01.22 14:42 기사입력 2019.01.22 14:42

댓글쓰기

[인터뷰①]'극한직업' 이병헌 감독 "충무로 대표 미남? 기분 이상해요"

이병헌 감독이 충무로 대표 미남 감독이라는 수식어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병헌 감독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극한직업’ 개봉을 앞두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작품에 대해 전했다.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 창업한 마약 치킨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코믹 수사극이다. 이병헌 감독은 ‘극한직업’ 개봉을 앞두고 많이 내려놓았다고 했다.

“시사회를 앞두고 조마조마하고 무서웠다. 몸이 쪼그라드는 느낌이 들더라. 관객들의 반응이 즉각 나오지 않으면 어쩌나 하는 두려움도 있다. 그런데 ‘극한직업’ 시사 때는 반응이 좋았다. ‘이제부터 웃겠지’ 예상했던 타이밍보다 더 빨리 웃음소리가 들렸다. 심지어 ‘여기서는 왜 웃지?’ 하는 장면도 있었다.”

이병헌 감독은 올해로 영화계에 입문한 지 10주년이 됐다. 그는 ‘과속스캔들’(감독 강형철, 2008), ‘써니’(감독 강형철, 2011), ‘타짜-신이 손’(감독 강형철, 2014) 각색을 거쳐 ‘힘내세요, 병헌 씨’(2013), ‘스물’(2015), ‘바람 바람 바람’(2018) 등의 메가폰을 잡았다. 웹드라마 작업까지 포함해 쉬지 않고 참으로 부지런히 달려왔다. 그는 남다른 소회를 전했다. 이 감독은 “단편 영화를 시작으로 정확히 10년이 됐다”고 말했다.
[인터뷰①]'극한직업' 이병헌 감독 "충무로 대표 미남? 기분 이상해요"

그러면서 “10년 전인 30살 때 ‘10년만 해보자’라는 마음으로 시작했다. 후회하는 성격도 아니고, 목표를 초과 달성했다고 본다. 이제 좀 생각할 여유가 생긴 것 같다.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 주변 친구들도 미래를 고민하라는 충고를 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병헌은 충무로 대표 미남 감독으로 유명하다. 모자를 눌러쓰고 멋스러운 안경을 걸치고 인터뷰 장소에 들어선 그는 풍문처럼 훤칠했다. 자신을 향한 반응에 관해 물으니 그는 잠시 생각을 골랐다. 이병헌 감독은 “그런 반응이 좀 이상하다. (웃음) 친구들이 제게 ‘너는 안 잘생겼어’라고 한다. 그러면 그 자리에 있는 친하지 않은 누군가는 ‘잘생겼다’고 해준다. 순간 제 얼굴을 가지고 백 분 토론이 열린다. 이상하고 싫긴 한데 부담스럽지는 않다”고 말했다.

'극한직업'은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 등이 출연하며, 오는 23일 개봉한다.

[이이슬 연예전문기자]


사진=CJ엔터테인먼트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