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준행 고팍스 대표 "블랙리스트 공유해 신뢰 쌓겠다"

최종수정 2019.01.22 13:22 기사입력 2019.01.22 13:22

댓글쓰기

한국핀테크산업협회 블록체인 분과장
정보 공유 컨소시엄 형성
법·규제 마련이 궁극적 목표
이준행 고팍스 대표이사

이준행 고팍스 대표이사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이준행 고팍스 대표이사는 22일 "한국핀테크산업협회가 올해 자금 거래가 수상한 암호화폐 지갑 주소(블랙리스트) 정보를 거래소간 공유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핀테크산업협회 블록체인 분과장을 맡고 있는 이 대표는 이날 아시아경제와의 인터뷰에서 "범죄자들이 이용한 지갑주소 정보를 암호화한 데이터베이스(DB)를 회원사(거래소)들이 공유하는 안에 대한 컨소시엄이 형성됐으며, 개략적인 시스템 준비도 완료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재 지갑주소를 해시값으로 한 게 개인정보에 포함되느냐와 관련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소지가 있는 지 관계부처에 유권해석을 신청한 상황"이라며 "확답을 받아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문제가 발생할 소지가 있는 자금거래를 원천차단하겠다는 구상이다. 이 대표는 "거래소간 보이스피싱 등 범죄자들이 이용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암호화폐 지갑주소 정보가 공유되면, 건전한 블록체인ㆍ암호화폐 생태계 구축에 보다 효율적일 뿐만 아니라 공익에도 부합한다"면서 "은행의 경우 수상한 자금거래 등과 관련된 DB를 공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블랙리스트 DB 공유안은 암호화폐 거래소들의 자정노력의 일환이다. 이를 위해 이 대표는 지난해부터 핀테크산업협회 회원사들의 의견을 수렴해 왔다. 그는 "적어도 법, 운영표준 등이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대중의 신뢰를 구축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협회 차원에서 이런 뜻에 동의하는 회원사들을 모아 블랙리스트 지갑 공유 등 시장의 신뢰를 마련할 수 있는 방안을 하나씩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올해 궁극적인 목표는 '제도화'에 뒀다. 이 대표는 "블록체인 산업은 정보 비대칭이 발생하기 쉬우면서도 관련 법, 규제 등이 전무해 문제가 있어도 처벌하기 힘들고, 감시도 쉽지 않다"면서 "비트코인 등이 없앨 수 없는 자산이라는 데 동의한다면, 투자자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라도 관련 규율, 가이드라인이 나오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핀테크산업협회는 금융위원회로부터 설립 인가를 받은 금융협회로, 250여개의 관련 업체들이 가입돼 있다. P2P 대출, 로보어드바이저, 해외송금 등 분과를 단위로 일이 진행된다. 암호화폐 관련 사항은 블록체인 분과에서 담당하고 있으며, 여기에는 블록체인 프로토콜, 암호화폐공개(ICO), 거래소 등 약 50개 관련사들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