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업부,'에너지 소비구조 혁신' 3차 토론회 개최

최종수정 2019.01.22 11:25 기사입력 2019.01.22 11: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22일 서울 엘타워에서 에너지 소비구조 혁신 방안 등을 포함하는 '국가 에너지효율 혁신전략' 마련을 위해 에너지 소비구조 혁신 3차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1, 2차 토론회에서는 국가 에너지효율 혁신전략 기본방향, 고효율 기기·제품의 시장 전환 방안, 산업·수송분야의 에너지효율 혁신방안을 논의했고, 이번 3차 토론회에서는 건물부문 에너지효율 혁신방안, 냉·난방에너지원 다양화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현재 우리나라 건물부문의 최종 에너지소비는 1990년 이후 매년 2.5% 이상 증가하고 있고, 특히 상업용 건물의 증가율은 5% 수준으로 건물부문 에너지 소비 증가를 주도하고 있다.

또한 상업·공공 건물의 2016년 냉방 에너지소비는 2013년 대비 1.8% 증가했고, 냉방 에너지 소비의 87% 이상이 전력에 집중하고 있다.

주제 발표에 나선 동국대학교 양인호 교수는 건물 에너지효율 혁신을 위해서는 AICBM(AI, IoT, Cloud, Big data, Mobile) 등 4차 산업혁명 기반 기술을 적극 활용해 상업건물, 편의점, 가정에 에너지관리시스템 보급을 확산하고, 통합관제센터(TOC)를 통해 건물통합군 관리, 나아가 커뮤니티 혁신 차원에서 '스마트 에너지 시티' 조성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현재 방치되고 있는 노후건물 에너지효율 향상을 위해 웹기반 에너지진단 플랫폼 구축과 함께 건물에너지 성능 비교평가(벤치마크) 의무화를 제안했다.

에너지기술연구원 조수 박사는 우리나라가 충분한 전력 공급능력을 보유하고도 매년 동?하계 전력피크를 걱정해야 하는 이유 중 하나로 냉난방용 에너지원의 전력 집중?왜곡 문제를 제기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건물 용도별, 규모별로 냉방방식 비율을 최적화(의무화)하고 이를 통해 2030년까지 가스냉방을 현재의 3배 수준인 1270만 냉동톤(RT)으로 확대할 필요성이 있다고 피력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패널들은 주제발표에 대한 취지 및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규제 유예제도(샌드박스) 도입 등 효과적인 이행여건 조성을 주문했다.

먼저 스마트에너지시티 조성을 위해서는 에너지 소비자(프로슈머)와 개인간(peer to peer) 전력거래 허용, 에너지관리서비스에 필수적인 소비자 에너지 사용정보 접근에 대한 규제 특례가 필요하고, 가스냉방 확대를 위해서는 가스냉난방기에 대한 기술개발을 통한 안전성 및 편리성 개선, 사후관리 강화 등 신뢰성 확보가 필요하다는 의견를 제시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번 3차례 릴레이 토론회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올햐 상반기중에 관계부처 합동으로 국가 에너지효율 혁신전략을 마련해 발표할 계획이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