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이언트스텝, 리얼타임 엔진 활용한 디지털 휴먼 제작

최종수정 2019.01.22 10:41 기사입력 2019.01.22 10:41

댓글쓰기

자이언트스텝, 리얼타임 엔진 활용한 디지털 휴먼 제작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자이언트스텝은 자체적인 기술 노하우를 활용한 디지털 휴먼을 제작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콘텐츠 분야에서 독보적으로 알려진 자이언트스텝 고유 기술인 '리얼타임 엔진'을 활용한다.
리얼타임 엔진 기술을 활용한 성공 사례도 여럿 있다. 자이언트스텝은 2017년에 글로벌 최초로 AR을 활용한 런웨이 패션쇼를 선보였으며, 일본의 미쓰비시 광고에서도 국내 최초 리얼타임 엔진 기술로 콘텐츠를 구현했다. 또 국내 대표 정보기술(IT) 기업인 카카오와 손잡고 '프렌즈' 캐릭터를 활용해 리얼타임 엔진 기술을 접목한 광고 콘텐츠도 제작했다.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자이언트스텝은 리얼타임 엔진을 활용해 향후 팬덤 문화를 형성하고 지식재산권(IP)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디지털 셀럽을 개발해 다양한 형태의 수익 구조를 창출한다는 전략이다.

뉴미디어 기술 개발을 위해 자이언트스텝은 2016년에 자체 연구소(GX Lab)를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이 연구소는 차세대 미디어 플랫폼과 기술을 연구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의 연구개발 부서로 출발한 GX Lab은 리얼타임 엔진 기반의 다수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내실을 다지고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자이언트스텝 관계자는 "GX Lab의 설립 후 핵심 과제인 리얼타임 엔진 기반의 연구개발 프로젝트 경험을 축적하면서 지난해부터 뉴미디어 부문의 실적이 향상되고 있다"며 "중장기적으로 글로벌 콘텐츠 시장의 혁신을 주도하는 뉴미디어 콘텐츠 그룹으로 도약해 미래의 콘텐츠 산업 변화를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