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근황의 아이콘 '최민용' '불타는 청춘'에서 속 깊은 사연 고백

최종수정 2019.01.22 22:00 기사입력 2019.01.22 22:00

댓글쓰기

불타는 청춘/사진=SBS 제공

불타는 청춘/사진=SBS 제공



'불타는 청춘'에서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최민용’의 속내가 밝혀진다.
지난 주 SBS ‘불타는 청춘’을 통해 오랜만에 얼굴을 비춘 새 친구 최민용이 22일 방송에서 자신의 속 깊은 고민을 털어놓는다.

이날 청춘들은 엄동설한에 어렵게 준비한 점심을 먹은 후 설거지 담당을 정하려고 하자 새롭게 합류한 막내 최민용이 호기롭게 자청했다. 더불어 그는 설거지를 함께 하고 싶은 사람으로 최성국을 지목해 두 사람은 영하 21도 강추위에서 야외 설거지를 하는 동지애(?)를 발휘했다.

민용은 설거지를 하며 10년 동안 일을 쉬어야 했던 사연을 자연스럽게 털어놓았다. 민용의 얘기를 듣고 있던 성국은 “너는 외로움 잘 타니?”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에 민용은 “별 것도 아닌 일에 눈물이 난다”며 이르게 찾아온 갱년기 화두를 꺼냈고, 성국은 그의 갱년기 고민에 깊은 공감을 했다.
이어 두 사람은 같은 희극배우로서의 고민도 함께 나눴다. 모두에게 웃음을 선사하지만 정작 배우 본인은 웃지 못 할 때가 많은 희극배우의 이면 고백을 통해 두 사람은 서로에게서 자신의 모습을 보며 교감했다는 후문이다.

어디서도 들어볼 수 없었던 새 친구 최민용의 속내 고백은 이날 밤 11시10분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