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프토픽] 최호성 '미국서 PGA투어 초청 청원~'

최종수정 2019.01.04 10:38 기사입력 2019.01.04 10:38

댓글쓰기

[골프토픽] 최호성 '미국서 PGA투어 초청 청원~'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낚시꾼 스윙' 최호성(46ㆍ사진)의 인기가 뜨겁다.

미국에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대회에 초청하라"는 인터넷 청원이 진행 중이다. PGA 프로 데릭 데민스키는 미국 '체인지.org'라는 청원 사이트에 "최호성은 2019년 피닉스오픈(총상금 710만 달러)에 출전해야 한다"는 글을 올렸다. 4일 오전(한국시간) 현재 2800명이 넘는 사람이 여기에 서명했다. 데민스키는 미국 애리조나주 포티나이너골프장에서 인스트럭터로 일하는 프로다.

"최호성은 지난해 갑자기 등장해 강렬한 인상을 심어준 가장 흥미로운 선수"라면서 "올해 PGA투어 피닉스오픈에 스폰서 초청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잔디 위에서 열리는 최대의 쇼를 추구하는 이 대회는 반드시 최고의 '쇼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피닉스오픈은 애리조나에서 열리며 특히 갤러리들이 선수에게 응원이나 야유를 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등 독특한 대회 분위기로 유명하다.

최호성이 바로 지난해 6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언투어 한국오픈 당시 매 샷마다 독특한 액션으로 흥행카드 역할을 수행한 선수다. 특히 피니시에서 쓰러질듯한 동작으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미국 골프위크가 당시 최호성의 스윙 영상과 이력, 팬들의 반응 등을 소개했다.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 카시오월드오픈에서 우승하는 등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현재 세계랭킹 202위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