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필리핀 홍수·산사태 사망자, 최소 105명으로 늘어

최종수정 2019.01.03 14:26 기사입력 2019.01.03 14:2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지난해 말 필리핀을 강타한 열대성 저기압 '오스만(Usman)' 여파로 산사태, 홍수에 휘말려 목숨을 잃은 피해자가 최소 105명까지 늘었다.

필리핀 매체 래플러에 따르면 필리핀 경찰청은 3일(현지시간) 오스만 여파로 105명이 숨지고 23명이 실종됐다고 보고했다. 부상자는 53명으로 파악됐다.

이는 전날 재난당국이 발표한 사망자 86명, 실종자 19명, 부상자 43명에서 대폭 늘어난 규모다. 사망자 대다수는 미마로파, 비콜, 비사야 지역에서 발생했다. 래플러는 "당국이 여전히 사망자 신원을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필리핀에서는 지난 9월 슈퍼태풍 망쿳으로 인해 100명 이상의 사상자가 발생한 바 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