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말 금융권 감원 한파…은행ㆍ보험ㆍ카드 줄줄이 구조조정

최종수정 2018.12.09 10:28 기사입력 2018.12.09 10: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연말 금융권에 구조조정 한파가 불어닥치고 있다. 비대면 영업 채널 확대 속에 신입직원 채용은 대폭 늘려 인력 구조 재편이 불가피한 은행을 중심을 보험, 카드업계 모두 인력 감축 칼바람이 부는 중이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NH농협은행은 지난달 22~26일 하반기 명예퇴직 신청을 받은 결과 610명이 명예퇴직을 신청했다.
대상자는 10년 이상 근무자 중 만 40세 이상 직원과 내년부터 임금피크제가 적용되는 1962년생 직원이다.

농협은행은 지난해 534명을 명예퇴직으로 내보냈는데 올해는 80명 가까이 늘어난 규모다. 최종 퇴직 인원은 확정되지 않았다.

KB국민은행은 관례대로 올해도 임금피크제 적용 대상자를 중심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1월에는 407명이 짐을 쌌다. 다만 노사 임금ㆍ단체협약이 지난 6일 결렬돼 구체적인 내용이 결정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신한은행도 내년초 임금피크제 대상자 중심으로 희망퇴직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KEB하나은행은 지난 7월 준정년 특별퇴직을 실시해 274명을 감원했다. 준정년 특별퇴직 대상자는 만 40세 이상 중 근속 기간이 만 15년 이상인 임직원이었다.

우리은행은 현재 희망퇴직 계획이 없다.

보험ㆍ카드사들도 감원을 진행중이다. KB손해보험은 현재 노조와 희망퇴직을 협의중이고, 미래에셋생명은 지난 10월 118명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했다.

카드업계에선 현대카드와 현대캐피탈이 희망퇴직 신청을 받고 있다. 현대카드는 보스턴컨설팅그룹(BCG)으로부터 임직원 400명을 줄여야 한다는 의견을 받았다. 신한카드는 올초 희망퇴직으로 200명을 감축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은행 비대면 채널 강화, 보험사 자본확충 문제, 카드사 수수료 인하 등으로 전 업권에 걸쳐 구조조정 바람이 불고 있다"며 "특히 은행의 경우 신입직원을 많이 뽑은 만큼 대규모 인력 재편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