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행장, 신년맞이 ‘각자 스타일’

최종수정 2016.12.30 10:37 기사입력 2016.12.30 10:37

댓글쓰기

산으로…영업점으로…현충원으로…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정유년(丁酉年) 새해를 맞아 국내 주요 은행장들이 산, 영업점, 현충원 등에서 각오를 다지며 소통경영에 나선다. 새해 경영여건이 그 어느때보다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사내 분위기를 추슬러 위기돌파 해법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다.

30일 은행권에 따르면 함영주 KEB하나은행장과 이광구 우리은행장은 새해 벽두부터 임직원들과 산행에 나선다. 함 행장은 새해 첫날 임직원 500여명과 함께 북한산을 찾는다. 이 자리에서 함 행장은 직원들에게 신규수익 창출 방안 등 KEB하나은행이 새해 추진해야 할 과제에 대해서도 간략하게 설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매년 새해 첫날 서울 주요 산을 찾고 있다”며 “새해 복을 빌고 건강을 기원하면서 임직원 상호 간에 덕담을 나누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행장은 새해 첫 영업일인 내년 1월2일 임원, 본부 부서장 등과 함께 서울 남산에 오른다. 이 행장은 이 자리에서 임직원들과 민영화 원년의 결의를 다지며 사업다각화와 경영경쟁력 제고 방안 등에 대해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행장은 이에 앞서 1월1일엔 경기 남양주시에 있는 홍유릉을 찾는다. 홍유릉은 우리은행 전신인 대한천일은행 창립자 고종황제의 묘소인 홍릉이 있는 곳이다. 새해 첫날 은행장이 홍유릉을 찾아 참배를 하는 건 우리은행의 관례다.

새해부터 현장 행보에 나선 은행장도 있다. 지난 28일 취임한 김도진 IBK기업은행장은 새해 첫 영업일부터 일선 영업점을 방문한다. 첫 방문지는 김 행장이 첫 지점장 발령을 받은 인천 서구 원당점이다. 지점장 시절의 초심을 잃지 않고 현장과 고객중심 경영을 펼치겠다는 김 행장의 의지가 반영된 새해 첫 업무다. 김 행장은 원당점과 거래 중인 중소기업도 방문해 고객의 목소리를 들을 계획이다.

조용병 신한은행장과 이경섭 NH농협은행장은 비교적 조용하게 새해 업무를 시작할 방침이다. 조 행장은 첫 영업일에 직원들에게 직접 떡국을 나눠주며 직원들과의 소통 행보에 나선다. 조 행장은 그외 특별한 일정을 잡지 않았다. 내년 3월 신한금융지주 회장과 은행장 인사가 맞물려 있어 조직 안정 차원에서 조용히 새해를 맞는 것으로 풀이된다.
연말 대규모 임원 인사를 단행한 농협은행 역시 차분하게 새해를 맞는 분위기다. 이 행장은 김용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계열사 사장들과 함께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아 참배한 후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한 떡국 배식행사에 참여한다. 직원들과 함께 경건하고 차분한 마음으로 한 해를 시작하겠다는 취지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겸 국민은행장은 내년 1월6일 경기 고양시에 있는 일산연수원에서 진행되는 KB금융 신년 워크숍에 참석한다. KB금융은 계열사 간 협업을 강화하고 리스크관리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이 자리에는 KB국민카드의 경쟁사인 현대카드 정태영 부회장이 특별 강연자로 나선다. ‘적장’의 말을 경청해 혁신 DNA를 배운다는 취지로 기획돼 색다른 워크숍이 될 전망이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