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반기문에 23만 달러 제공 의혹’ 박연차 회장?…‘박연차 게이트’의 장본인

최종수정 2016.12.27 04:03 기사입력 2016.12.26 10:10

댓글쓰기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 / 사진=연합뉴스 제공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 / 사진=연합뉴스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인철 인턴기자]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 23만 달러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시사저널은 24일 "복수의 인사들은 반기문 총장이 박연차 회장으로부터 2005년 20만 달러, 2007년 3만 달러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약 23만 달러(2억 8000만원)를 수수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측은 "반 총장에 대한 시사저널의 보도는 완전히 근거없는 허위"라면서 "시사저널 편집장에게 공문을 보내 사과와 기사 취소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노무현 정부 시절 주요 인사들이 사법 처리된 '박연차 게이트'의 장본인이다.

노무현 정부 시절 세종증권과 농협 자회사인 휴켐스 매각 인수 과정에서 290억원의 세금을 탈루하고 자신의 사업과 관련해 정·관계 인사들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2008년 구속기소 됐었다.
수사 과정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둘째 형 노건평씨는 뇌물 수수 혐의가 드러나 구속되기도 했다.


정인철 인턴기자 junginch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