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네타냐후 "유엔 분담금 중단 등 관계 재평가할 것"

최종수정 2016.12.26 04:00 기사입력 2016.12.25 10:34

댓글쓰기

네타냐후 "유엔 분담금 중단 등 관계 재평가할 것"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이스라엘 정착촌 건설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데 대해 관계 재평가에 나서겠다고 엄포를 놨다.

그는 24일(이하 현지시간) 이스라엘 TV에 방영된 하누카(유대교 축일) 행사에서 "그 결정은 편파적이고 수치스럽다"며 "그러나 우리는 그것을 견뎌낼 것이며, 시간이 걸리겠지만 이 결정은 취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외교부에 한 달 내로 유엔 기구들에 대한 이스라엘의 분담금 지원과 이스라엘의 유엔 대표부 존치 등을 포함, 유엔과의 모든 접촉을 재평가하라고 지시했다"며 "이미 특별히 이스라엘에 적대적인 5개 유엔 기구에 대해 3000만 세겔(약 94억원)의 재정지원을 중단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지난 23일 유엔 안보리는 팔레스타인 자치령 내 이스라엘 정착촌 건설이 명백한 국제법 위반이라며 건설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 과정에서 상임이사국으로서의 거부권 행사를 할 수 있는 미국은 기권함으로써 이 결정을 사실상 돕기도 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버락 오바마 정부에 대해서도 "공정하지 않고, 반 이스라엘적인 술책을 유엔에서 저질렀다"고 비난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