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순실과 마사지 함께 받아" 의혹에 조 장관 "사실 아냐"

최종수정 2016.12.19 21:52 기사입력 2016.11.30 15:08

댓글쓰기

장제원 새누리당 의원

장제원 새누리당 의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유제훈 기자]조윤선 문화체육부 장관이 청와대 정무수석 재임시 근무시간에 최순실과 마사지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었다. 하지만 조 장관은 이에 대해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대답했다.

장제원 새누리당 의원은 30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서 조 장관에게 이같은 의혹을 제기했다.
장 의원은 조 장관에게 "정동춘 K-스포츠 단장을 아냐"는 질문에 "전혀 모른다"고 답했다.

이어 조 장관은 "정무수석 재임 당시에 우병우 민정수석실 특별감찰관으로부터 조사받은 적 있냐"는 질문에 "전혀 없다"고 대답했다.

장 의원은 "본 의원실로 제보가 왔다. 최순실 등과 함께 근무시간에 정동춘이 운영하는 마사지 샵에 갔다 적발돼 민정수석실 특별감사를 받다 무마된 것으로 안다. 사실이 아닌가"라고 질문 했고 조 장관은 사실이 아니라고 대답했다.
이에 장 의원이 "만약 제가 특별감찰 수사관 이름을 대고 그 분과 대질심문을 요구하면 다음 청문회에 나오겠나?"라고 묻자 조 장관은 "(출석) 용의가 있다"라고 대답했다.

장 의원은 이어 조 장관이 2012년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 인수위 대변인을 지냈다는 점을 강조하며 "박근혜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차움병원에서 3~4시간가량 주사를 맞기도 했다"며 "당시 박 후보와 밀착 스케줄을 소화한 조 장관이 이런 사실을 전혀 모른다는 건 납득이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에 조 장관은 "저는 후보 공식일정만 수행 했다"며 "개인적인 일정이나 후보가 공약과 관련된 다른 전문과들과의 미팅에는 전혀 참석하지 않았다"고 대답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