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용 부회장, 인도 방문…모디 총리 예방

최종수정 2016.09.16 07:46 기사입력 2016.09.16 07: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5일(인도 시간) 추석을 맞아 인도를 방문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예방했다.

인도 총리실과 삼성전자 인도법인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인도 수도 뉴델리에서 모디 총리를 만나 50분간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는 조 현 주인도 한국 대사도 함께 참석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삼성전자가 인도에서 스마트폰·가전 등 제조 공장과 연구소 등을 통해 모디 총리의 제조업 활성화 정책 '메이크 인 인디아'와 정보·기술 활성화 정책 '디지털 인디아', '스킬 인디아'에 부응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또 모디 총리에게 "삼성전자는 인도에서 단순한 외국인 투자자가 아니라 진정한 현지 업체가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모디 총리는 "삼성전자가 인도 제조업에 많은 역할을 하고 있음을 안다"면서 "삼성에 대한 기대치가 높은 만큼 인도에 더 많은 투자를 바란다"고 화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전날에는 인도 서부 경제도시 뭄바이에 도착해 최근 4G(4세대) 전용 이동통신 업체 '릴라이언스 지오'를 출범한 인도 최고 부자 무케시 암바니 등 재계 관계자들을 만났다. 또 인도법인 직원들과 뉴델리 인근 노이다에 있는 삼성전자 스마트폰 제조 공장을 둘러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인도 방문은 이 부회장이 삼성전자 등기이사에 선임되기로 결정하며 경영 전면에 나서기로 발표한 이후 첫 외부 행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7 배터리 발화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런 시기에 이 부회장이 등기이사 선임 발표에 이어 인도를 방문한 데 대해 삼성전자가 인도에서 설비를 확충하는 등 생산 비중을 키우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