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변화하는 삼성②] 이재용式 사업재편 속도 빨라진다

최종수정 2016.09.15 10:00 기사입력 2016.09.15 10:00

댓글쓰기

[변화하는 삼성②] 이재용式 사업재편 속도 빨라진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내달부터 삼성전자의 등기이사를 맡기로 하면서 삼성전자뿐만 아니라 그룹 전체에도 적지 않는 변화가 예상된다. 이 부회장이 다음달 27일 열리는 임시주주총회에서 등기이사에 오르게 되면 삼성전자의 경영 전반을 다루는 이사회에 참석해 의사결정을 하게 된다. 삼성전자를 필두로 전 계열사에 '이재용식 사업재편'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되는 사업' 위주로 집중 투자…나머진 과감한 정리= 이 부회장은 평소 "잘 하는 것에 투자하자"는 지론을 갖고 있다. 과거 삼성이 백화점식으로 모든 사업을 해 왔다면, 전 세계가 불황인 현재는 백화점식 경영으로는 살아남기 힘들다는 생각이다. 대신 삼성이 노하우를 갖고 있고, 잘 할 수 있는 전자ㆍ바이오ㆍ금융 등 주력 사업에 집중 투자해 살아남을 수 있다는 전략을 갖고 있다. 잘 할 수 있는 사업은 더욱 과감한 투자로 키우고, 성과가 없거나 성장 가능성이 불투명한 사업은 과감하게 내치자는 '실용주의'가 작용했다.
이 부회장의 등기이사 선임 소식 발표와 함께 삼성전자의 프린팅솔루션사업부를 HPI에 매각하기로 결정한 것 역시 이와 무관하지 않다. 방산·화학계열사 등을 매각 정리한 만큼 삼성전자의 사업부 역시 예외는 아니라는 맥락에서 나온 결정이다. 대신 글로벌 1위를 달리고 있는 반도체 사업, 스마트폰, TV 등을 중심으로 더욱 키운다. 삼성전자는 올 하반기에만 16조원 이상을 투자해 스마트폰 OLED(유기발광다이오드)와 V-낸드를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현재 삼성전자가 잘 하고 있는 부분 뿐 아니라, 삼성전자의 미래가 될 자동차 전장사업과 VR(가상현실), AI(인공지능) 등에도 집중 투자한다.

이 부회장은 실리콘밸리 마운틴뷰에 위치한 삼성리서치아메리카(SRA) 사옥을 자주 찾는다. 전 세계 IT기업이 미래를 꿈꾸며 모이는 실리콘밸리에서 현황을 보고받고, 현지에서 직접 투자할 기업을 찾기도 한다. 실제로 미국 스타트업을 인수해 성공한 사례들도 있다. 사물인터넷(IoT) 기업 스마트싱스, 삼성페이의 모태가 된 루프페이 등이 대표적인 투자 성공 사례다.
최근에는 자동차 전장사업도 새로운 동력으로 꼽고 투자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이탈리아 피아트크라이슬러그룹의 지주회사인 엑소르(Exor) 이사회 멤버다. 피아트크라이슬러가 자동차부품을 생산하는 자회사 마그네티마렐리의 매각을 검토하자 이를 인수하려는 목적을 두고 적극적으로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오와 금융 산업도 지속적으로 그룹 내 존재감을 높인다.

바이오는 이건희 회장 시절부터 신수종 사업으로 떠올랐던 사업이다. 이재용 부회장은 의료, 제약 등 헬스케어 분야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고 있다. 특히 삼성물산의 자회사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연내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삼성의 차세대 캐시카우로 떠오르는 금융 분야도 이 부회장이 주력하는 사업분야다. 경기 흐름에 부침이 큰 제조업 리스크를 상쇄하면서도 그룹 성장 버팀목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부회장은 올해 금융 계열사들을 모두 서초사옥을 집결시켰다. 그는 금융 계열사 사장들과 수시로 미팅을 하며 '금융의 글로벌화'에 대해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계열사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전자 뿐 아니라 금융사업에 대해서도 관심이 크다"며 "어떻게 하면 내수 시장에서 탈피해 금융도 글로벌화 할 수 있는지에 대해 질문을 자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삼성생명을 중심으로 금융지주회사 전환에 속도를 붙이고 있다.
비금융계열사가 가진 금융 지분을 사모아 금융과 산업간 지배구조를 명확하게 하면서 금융지주사 전환을 대비하고 있다.

◆'이재용式 기업문화' 정착 빨라질 듯= 이 부회장이 롤모델로 삼고 있는 스타트업 기업들처럼 삼성전자의 문화를 바꾸는 것 역시 향후 과제다. 삼성그룹은 '스타트업 삼성'이라는 목표를 내걸고 기업문화 변화에 힘쓰고 있다. 내년부터는 직급 통일, 수평적 문화 조성 등이 본격화 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내년 3월부터 직원 직급을 기존 5단계에서 4단계로 축소하고 4~5년인 최소 승진 연한을 줄이면 능력 있는 젊은 직원을 쉽게 팀장, 그룹장으로 발탁해 쓸 수 있게 된다.

수평적이고 창의적인 조직 문화를 만들기 위해 이 부회장은 본인부터 파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출장시 의전이나 비서를 동행하는 경우는 없으며, 전용기 역시 매각했다. 사장단들과도 격의 없이 소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부회장이 등기이사직에 오른 후 삼성그룹 전체의 연말 인사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부회장이 삼성전자 대표이사나 회장 직에 오를 지, 지난해 큰 폭으로 단행하지 못했던 사장단 인사를 단행할 지가 재계의 관심사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