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강 이상’ 힐러리, 캘리포니아 유세 일정 취소…“폐렴 증세 때문”

최종수정 2016.09.12 14:05 기사입력 2016.09.12 14:05

댓글쓰기

힐러리 클린턴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가 11일(현지시간) 911 15주년 추모식 행사장 참석 중 자리를 떠나 휴식을 취한 후 밝은 얼굴로 손을 흔들어 보이고 있다. 이날 클린턴이 휘청이면서 수행원의 부축을 받고 이동하는 모습을 보이자 건강이상설이 다시 불거졌다. (사진=AP연합)

힐러리 클린턴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가 11일(현지시간) 911 15주년 추모식 행사장 참석 중 자리를 떠나 휴식을 취한 후 밝은 얼굴로 손을 흔들어 보이고 있다. 이날 클린턴이 휘청이면서 수행원의 부축을 받고 이동하는 모습을 보이자 건강이상설이 다시 불거졌다. (사진=AP연합)


[아시아경제 김태우 인턴기자] 폐렴 증세로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12일(이하 현지시간)부터 예정되어 있던 캘리포니아 유세 일정을 취소했다.

11일 CNN 등 외신에 따르면 클린턴 선거 캠프의 닉 메릴 대변인이 클린턴 후보가 12일이나 13일에 캘리포니아에 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클린턴은 12일 오전 캘리포니아로 떠나 모금행사 참석과 경제 연설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었다.

앞서 클린턴은 11일 뉴욕에서 열린 9·11 테러 15주년 추모행사에 참석했다가 탈수와 폐렴 증세로 휘청거리면서 '건강 이상설'이 제기됐다.

이에 주치의 리사 바댁은 클린턴의 건강 상태와 관련해 "지난 5일 클린턴이 선거유세 중에 끊임없이 기침을 해 진찰을 받았다. 9일 폐렴 진단을 받고 항생제를 투여했다"면서 "일정을 조정하고 휴식을 취하라고 권고했다"고 11일 밝혔다.
김태우 인턴기자 ktw103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