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와 초박빙' 힐러리 건강이상설 증폭…9·11 추모행사서 '휘청'

최종수정 2016.09.12 08:31 기사입력 2016.09.12 08:05

댓글쓰기

9.11 추모행사장에서 힐러리 포착/사진=ytn 제공

9.11 추모행사장에서 힐러리 포착/사진=ytn 제공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힐러리 클린턴이 공식행사장에서 힘없이 휘청거리는 모습이 공개됐다.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11일(현지시간)뉴욕에서 열린 9·11 테러 15주년 추도식에 참석했다가 몸에 이상을 느껴 자리를 떴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 힐러리는 차량에 올라타려고 몇 발자국을 떼는 도중 휘청거리는 모습을 보인다. 이에 경호원들이 힐러리를 부축하고 나서는 장면까지 포착됐다.

이에 대해 힐러리의 닉 메릴 대변인은 "클린턴 전 장관이 오늘 아침 추도식에서 더위를 먹어 딸 첼시의 아파트로 갔으며 지금은 아주 좋아졌다"고 말했다.

경찰의 한 소식통은 힐러리가 졸도한 것처럼 보인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클린턴이 의료적 사건으로 추모식 현장을 일찍 떠났으며 차량에 올라타는 과정에서 졸도한 것처럼 보였다. 경호원에 의해 도움을 받아야 했다"고 말했다.
클린턴의 건강문제가 제기되면서 트럼프 측의 거센 공격이 예상되는 형국이다.

앞서 클린턴은 한 차례 뇌진탕을 일으킨 바 있다. 그는 2012년 12월 바이러스성 장염에 걸려 실신하며 머리를 부딪친 적이 있고, 후속 검진 과정에서 혈전이 발견돼 입원 치료를 받기도 했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