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토부, 서울시의 '용산공원 일방통행' 주장에 정면 반박

최종수정 2016.08.31 11:15 기사입력 2016.08.31 10:05

댓글쓰기

"용산공원사업 관련 시 공식 의견 없었다… 시와 협조체제는 계속 유지"

[아시아경제 조태진 기자]국토교통부는 용산공원에 대한 서울시의 주장에 정면 반박했다. 특히 '일방통행식 사업추진'이란 용어에 민감하게 반응했다.

용산공원조성단장인 진현환 국토부 도시정책관은 31일 서울시와 협조체계를 갖추겠다고 밝히면서도 일부 내용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반론을 펼쳤다. 진 정책관은 "용산공원 조성사업은 범 정부차원에서 추진되는 1호 국가공원 사업인 만큼 시가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전제하고 "다만 서울 중심부에 조성되는 대형공원이니 만큼 상호 의견을 잘 조율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007년 특별법 제정, 2011년 기본계획, 2014년 변경계획 등 용산공원 주요 추진 과정에서 서울시의 참여가 이뤄져왔다"며 "서울시 부시장이 용산공원추진위원으로 등재돼 있고 실무진에서도 시 과장급 두 명이 참여해 역사적 특성을 살리는 민족공원을 조성하기 위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며 "서울시에서 이와 별도로 용산공원 사업 추진을 위한 별도 협의체를 원한다면 얼마든지 수용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일방통행식 사업추진'이라고 공격한 부분에 대해서는 근거없는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진 정책관은 "2014년 용산공원 조성 변경계획을 확정한 이후 지금까지 서울시로부터 관련 사업 진행 방식과 관련 공문 형태 등 공식 제안을 받아본 적이 없다"며 "정부, 지자체, 민간이 참여하는 용산공원추진위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 사업 방향을 조율하고 있는 데 공청회, 기자회견 등을 통해 정부 주도로 사업이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하는 것은 유감스러운 행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용산공원 개발 특별법 개정, 미군기지 이전 등은 특정 정부부처에서 다룰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고 지적하고 "사업 구상이 아닌 구체화하는 시점에서 정부는 국가공원으로서 용산공원을 조성하고, 시는 공원 주변 정비구역을 잘 추스르는 것에 최우선 역량을 쏟아야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조태진 기자 tj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