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문일답]박원순 "용산공원 특별법 개정, 與野 막론 동의할 것"

최종수정 2016.08.31 10:57 기사입력 2016.08.31 10:57

댓글쓰기

박 시장, "정부부처 선점·미군 잔류 '반쪽짜리' 공원 용납 못해" 정면비판
진영 의원과 개정안 작업 계획…"국가적 가치 반영해 온전한 형태로 회복해야"


박원순 서울시장이 31일 서울시청에서 '용산공원 조성에 대한 서울시 입장 및 정책제안'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31일 서울시청에서 '용산공원 조성에 대한 서울시 입장 및 정책제안'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박원순 서울시장이 31일 정부주도의 용산공원 조성방안을 정면비판하면서 '국가공원 다운 공원'을 만들기 위해선 '용산공원 조성 특별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용산공원에 대한 입장 및 정책 제안'에 대해 발표하면서 "용산공원 조성 특별법 개정에 대해선 여야를 막론하고 동의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현재 관련 법에는 미군 잔류부지에 대한 규정과 국토교통부 단일 주체에 대한 규정이 있어 이를 개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법 개정 작업은 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이 자리에서는 용산공원 조성에 대한 3대 원칙으로 '국가적 가치' 반영, '온전한 형태의 회복', '국민적 관심과 참여' 등이 제시됐다. 박 시장은 "정부부처가 선점하고 미군이 잔류하는 '반쪽짜리' 용산공원은 용납할 수 없다"며 "시민과의 소통과 공감을 외면한 중앙정부의 독단적 결정과 나눠먹기 식의 시설 입지는 있어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시장은 서울의 용산공원이 캐나다 벤쿠버의 스탠리파크, 미국 뉴욕의 센트럴파크처럼 세계적 명소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용산공원은 굴곡진 한국근현대사의 아품이 그대로 남아 역사적 가치가 살아 있는 곳"이라며 "용산공원의 위상을 되돌아 보고 고유의 의미가 가치를 충분히 담아내야 한다"고 전했다. 이를 위한 제안사항으로 공동조사를 실시해 국가공원의 성격을 명확히 하는 것은 물론, 정부 선점부지와 미군 잔류부지를 용산공원에 포함시키는 공원경계의 회복 등이 언급됐다.
다음은 박 시장의 일문일답.

-이미 전쟁기념관 등이 자리 잡고 있고 미 대사관 이전이 확정된 상태인데 이런 부분까지 전부 수용하면 안 된다는 입장인가.
▲여러가지 쉽지 않은 과정과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가능하면 온전한 형태로 복원돼야 한다는 원칙을 말한 것이다. 미국 대사관같은 경우 이전이 확정이 돼서 쉽지 않을 걸로 본다. 하지만 나머지 국방부 청사 같은 건물은 가능하지 않겠냐. 과거 남산의 아파트라든지 인왕산 밑의 아파트, 대학로 위의 낙산 아파트 같은 것도 수천억원의 돈을 들여서 철거하고 생태적 공간을 복원하지 않았냐. 만들고 나서 복원하는 것보다는 지금 이 기회에 결단하는 것이 시민들에게 온전한 공원을 돌려드릴 수 있는 길이라고 본다.

-제안사안을 정부에서 받아들이지 않았을 경우 학술연구, 유네스코 등재 등을 서울시에서 추진하는 것이 가능한지, 추진할 의사가 있나.
▲가능하지 않다고 볼 이유가 없다. 중앙정부가 특별법상 권한을 가지고 있지만 법률상으로도 서울시와 협의는 하게 돼 있다. 이번에 협의를 제안한 것이다. 정부도 내놓은 방안은 기대를 배반해 항의도 했고, 대부분 언론과 시민들이 반대하지 않았냐. 정부가 서울시의 충심어린 제안을 받아들일 걸로 생각한다. 우리민족의 큰 자산이긴 하지만 서울에 위치하고 있고 서울시장으로서 이번에 시에서 언급한 방향과 내용으로 추진되지 않으면 안된다고 본다. 정부가 모두 알아서 잘해주면 좋겠지만, 그렇게 하지 않더라도 서울시가 할일은 하겠다는 것이다. 정부가 받아들여서 천년의 미래를 내다보는 민족공원으로 만들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용산공원만큼 대한민국의 미래를 바꾸고 대한민국 국민들의 마음이 하나로 모이는 세계적 명소가 될 프로젝트는 100년동안 없을 것이다. 근현대사의 모든 아픔이 여기에 맺혀 있고, 우리민족이 외세를 벗어나서 자주독립국가로 거듭날 수 있는 기회라고 본다.

-특별법 개정이면 국회에서 어느 의원이 개정안을 준비 중인가, 정치권과는 얼마나 공감대가 있나.
▲용산공원 프로젝트에 대해서 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가장 관심이 많다. 진 의원과 함께 특별법 개정을 함께 준비할 생각이다. 이 부분에 대해서 여야를 막론하고 동의할 것이다. 여야의 편협한 시각으로 결정할 그런 사안이겠냐.

-용산공원 프로젝트는 전액 국비로 진행되지 않나, 서울시가 같이 참여하겠다면 재원을 같이 분담할 의사가 있나.
▲국가공원의 이전비용에 대해서는 국가가 부담해야 한다. 하지만 조성비용에 대해서는 국토부 장관과 서울시와 협의하도록 돼 있다. 조성 비용에 대한 결정이 아직 내려진 것은 아니다. 용산공원뿐 아니라 용산공원을 둘러싸고 있는 주변지역에 대해서는 여러가지로 시가 고민을 많이 하고 있다. 주변에 도시계획이나 프로젝트를 통해 용산공원과 연결, 조화되는 상생할 수 있는 프로젝트들을 구상하고 있다. 가령 아모레퍼시픽이 짓는 건물은 공원과 잘 어울리는 건물로 설계 수정을 요청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