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갑을오토텍 노조 공장점거 '공권력 투입' 촉구…관리직 집회

최종수정 2016.08.26 10:02 기사입력 2016.08.26 10:02

댓글쓰기

갑을오토텍 관리직 직원들이 25일 경찰청 앞에서 '공권력 투입 촉구'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갑을오토텍

갑을오토텍 관리직 직원들이 25일 경찰청 앞에서 '공권력 투입 촉구'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갑을오토텍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갑을오토텍 관리직 직원들이 이철성 신임 경찰청장에게 노조의 불법 공장 점거에 대한 공권력 투입을 호소했다.

이 회사 관리직 직원 150여명은 25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공권력 투입 촉구 집회'를 열고 회사의 생존을 지켜줄 것을 요청했다. 직원들은 "지난 7월8일부터 시작된 노조의 불법 공장 점거로 공장이 정지된지 50일째가 됐다"며 "수백명의 직원이 고용노동부에서 실업 급여를 받아야 되는 시간이 올지도 모른다"고 성토했다.

노조의 공장 점거는 지난달 8일부터 계속되고 있다. 공장과 정문 출입문을 점거하고 관리직들의 출근을 저지하면서 생산지원 업무까지 막아 생산차질 규모가 약 400억원에 달한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관리직 직원들은 지난 18일부터 청와대와 검찰청 등 앞에서 1인 시위와 집회를 열고 있다.

노조는 직원채용 시 거부권 행사, 상여금 100% 인상, 개인 연간소득 3% 초과 의료비 무한대 회사부담, 노조 불법행위에 민형사상 책임ㆍ징계 면책, 조합원 본인 대학 입학시 등록금 전액 회사부담 등의 단체협약 갱신안을 요구하고 있다.

갑을오토텍은 현대모비스와 현대기아차 공장 등에 에어컨 등 차량 공조장치를 납품하는 업체다. 공장은 충남 아산 탕정면에 있다. 2013년 매출 2433억원에 54억원 흑자를 기록했지만 2014년 통상임금 확대 적용 후 매출이 2447억원으로 늘어났지만 60억원 적자로 돌아섰다. 지난해에는 주간 2연속 교대제 시행의 부작용과 통상임금 확대 적용에 따른 추가 충당금의 계상 등으로 2789억원의 매출에도 117억원의 대규모 손실이 발생했다.
회사 관계자는 "노조의 15년 평균 연봉은 복리후생비 포함 9500만원에 달하는데 2년 연속 대규모 적자에도 임금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를 수용할 경우 연 25억원의 추가 적자가 예상되고 이번 파업으로 인한 생산차질로 180여개 협력사들의 1만9000여명에 이르는 소속 직원들 마저도 생계의 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