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GM, 쉐보레 '트랙스' 상반기 수출 1위 기념행사

최종수정 2016.07.15 09:53 기사입력 2016.07.15 09:53

댓글쓰기

데일 설리번 부사장(오른쪽 다섯번째)과 임직원들이 쉐보레 '트랙스'의 올해 상반기 국산차 수출 1위 달성을 축하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데일 설리번 부사장(오른쪽 다섯번째)과 임직원들이 쉐보레 '트랙스'의 올해 상반기 국산차 수출 1위 달성을 축하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한국GM은 인천 부평 본사 홍보관에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쉐보레 브랜드 '트랙스' 차량의 올해 상반기 국산차 수출 1위 모델 등극을 기념하는 축하행사를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글로벌 시장 누적 수출 80만대 돌파 기념식과 함께 진행했다. 트랙스는 올 상반기에만 총 12만5042대가 수출돼 국산차 수출 모델들 가운데 1위 자리에 올랐다. 또 2012년 수출이 시작된 이래로 상반기까지 글로벌 시장에서 총 80만4977대가 판매됐다.

쉐보레 '트랙스' 모델.

쉐보레 '트랙스' 모델.


연도별 수출량은 2012년 4만2090대, 2013년 19만3764대, 2014년 22만2440대, 지난해 22만1641대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트랙스의 누적 수출량 80만대는 면적으로 계산했을 때 여의도의 2배에 해당하는 수치다.

데일 설리번 영업ㆍ애프터서비스ㆍ마케팅부문 부사장은 "소형 SUV의 상반기 수출 1위 달성은 임직원들의 노력과 열정으로 일궈낸 의미있는 성과"라며 "뛰어난 상품성과 기술력을 갖춘 쉐보레 제품들을 전세계 곳곳으로 수출해 더 많은 고객들이 제품 가치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