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창현 공자위원장 "우리銀 증자, 투자자 필수 조건 아냐"

최종수정 2016.07.12 11:56 기사입력 2016.07.12 11:56

댓글쓰기

이광구 우리은행장 "매각공고, 내년 넘어가면 안 돼"

윤창현 공자위원장 "우리銀 증자, 투자자 필수 조건 아냐"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윤창현 공적자금위원회(공자위) 민간 위원장은 12일 "우리은행에 대한 증자는 (공자위의) 희망사항일 뿐 우리은행 지분을 인수할 투자자의 조건은 아니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 공자위는 우리은행 민영화 작업을 실무적으로 지휘하고 있는 기구다.

윤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글로벌금융학회 정책 심포지엄에 참석해 "(우리은행) 민영화 의지는 확실하다"며 "다만 우리은행 지분 매각 작업이 과거 네 차례나 실패한 만큼 상당히 조심스러운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연내 민영화 완료 가능성에 대해서는 "차근차근 진행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최근 윤 위원장은 '우리은행 매각 후 주가가 오르기 위해서는 과점주주가 되는 투자자가 증자에도 참여해야 한다'며 투자자에 대한 조건을 염두에 둔 것처럼 알려져 우리은행 사주조합을 비롯한 주주들의 반발을 샀다.

이에 대해 그는 "정부의 자금 회수와 향후 우리은행 경영을 위해서라도 증자에도 참여할 의지가 있는 투자자가 왔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밝힌 것일 뿐"이라며 "조건은 절대 아니다"라고 거듭 확인했다. 투자자 수요조사 상황에 대해서는 "상당히 잘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같은 심포지엄에 참석한 이광구 우리은행장도 우리은행의 매각 공고 시기와 관련 "빠른 시일내에 매각공고가 나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내년으로 넘어가면 안 된다"고 밝혔다. '우리은행 민영화'를 최우선 과제로 내걸고 지난해 초 취임한 이 행장은 오는 12월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