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브렉시트, 모든 조치 시행…파급 최소화"(종합)

최종수정 2016.06.28 13:30 기사입력 2016.06.27 11: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7일 오전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브렉시트가 세계 경제에 미칠 영향에 우려감을 표하며 "시장상황에 대한 24시간 모니터링과 함께 시장 안정화를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시행해서 우리 경제에 미치는 파급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해주기를 바란다"고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우리나라의 대외건전성과 재정건전성이 높은 수준으로 시장 충격에 대응할 수 있는 만큼, 대내외에 우리의 대응역량을 충분히 알리는 적극적인 노력도 병행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하고 "대외여건이 어느 때보다도 심각해진 만큼 범정부 차원의 위기대응체제를 물 샐 틈 없이 유지해야겠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경제상황에 대한 위기의식을 강조하며 "이제 더 머뭇거리고 물러날 곳은 없다. 여기서 우리가 잘 결정하지 못하고 머뭇거린다면 우리 경제는 큰 어려움을 맞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박 대통령은 계속해서 "지금 우리 경제는 중요한 고비를 맞고 있다. 브렉시트를 비롯한 대내외 경제여건 악화와 북한의 연이은 도발로 안보위기가 지속되는 상황 속에서 구조조정을 본격 추진해야 되는 엄중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또 28일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을 논의할 국민경제자문회의와 향후 개최될 무역투자진흥회의를 언급하며 가시적 성과를 낼 수 있는 실효성 있는 대책도 주문했다. 아울러 북한의 도발에 따른 국론결집과 통합도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을 변화시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보다 강력한 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한의 핵ㆍ미사일 개발 의지보다 이를 막으려는 우리와 국제사회의 의지가 훨씬 더 강하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특히 "지금 국제사회의 연대와 함께 우리 국민의 단합과 지지가 중요하다"며 "국가가 위기에 처했을 때 가장 무서운 것은 내부의 분열과 무관심"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과거 월남이 패망했을 때에도 내부의 분열과 무관심이 큰 원인이었다"면서 "지금 우리의 분열을 꾀하며 북한을 옹호하는 세력들을 막아야 한다"고 했다.

박 대통령이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한 것은 지난 4월18일 이후 두달여만이다. 이원종 비서실장과 강석훈 경제수석, 김재원 정무수석, 현대원 미래전략수석, 김용승 교육문화수석 등 새 참모진이 이날 처음으로 수석비서관회의에 참석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