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피겐코리아, "차량용품 매출 2분기 연속 성장…제품다각화"

최종수정 2016.06.21 14:54 기사입력 2016.06.21 14: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슈피겐코리아 는 21일 미국 아마존 판매량을 기준으로 차량용 모바일 관련 제품군이 2분기 연속 매출 성장세를 이어갔다고 밝혔다.

슈피겐코리아가 수출 중인 차량용 모바일 제품은 휴대폰 거치대인 '스텔스'를 비롯해 충전기, 케이블 등 총 22가지에 이른다. 미국 아마존 판매량 집계에 따르면 슈피겐코리아의 차량용 모바일 제품 판매량은 올 해 1분기 기준 직전 분기 대비 19% 가량 성장했다. 지난해 4분기에는 직전분기대비 323% 매출이 증가했고, 올해 1분기 역시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차량용 모바일 제품 중에서는 '거치대' 관련 상품들이 가장 높은 판매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분기 차량용 제품군 매출 중 차량용 휴대폰 거치대가 차지한 총 비율은 70%를 넘어섰다. 충전기와 케이블 판매 비중은 각각 16%, 7%를 차지했다.

대륙별 판매 특색도 두드러졌다. 캐나다, 미국 등 북미와 유럽에서는 마그네틱형 송풍구 거치대인 '에어벤트 마그네틱'이, 아시아에서는 '스텔스'가 높은 인기를 자랑했다. 슈피겐코리아는 차량용품 시장의 성공적 진입 비결로 지역 또는 나라마다 다른 소비자의 특성을 분석한 현지화 전략을 꼽았다. 북미와 유럽 시장에는 실용성을 높인 제품을, 아시아에서는 디자인과 제품력이 강조된 제품에 주력한 덕분에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았다는 것이다.

슈피겐코리아 해외사업본부 최우석 본부장은 "시장 진입 초기 많은 라인업을 출시하기보다 나라별로 소비자 반응과 니즈를 파악하며 제품 다변화를 꾀하고 있다"며 "지난해 론칭한 차량용 모바일 제품군의 본격적인 매출 증가는 슈피겐코리아라는 브랜드가 차량용 모바일 제품 시장에서도 성공적으로 진입했음을 보여 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