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아청소년 암환자, 항암치료 후 골밀도 수치 하락…"비타민D 보충 필수"

최종수정 2016.06.21 16:13 기사입력 2016.06.21 16:13

댓글쓰기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소아청소년 암환자가 항암치료를 받으면 골밀도 수치가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1일 최형수·양혜란 분당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팀은 항암치료를 받은 소아·청소년암 환자 30명(평균 11.2세)과 건강한 소아청소년 30명을 비교 분석해 이러한 결과를 밝혀냈다.
소아청소년암은 18세 미만의 환자에게 생기는 암으로, 성인에 비하여 발생 빈도가 낮아 전체 암의 약 1% 정도를 차지하지만 소아청소년 질병 사망의 가장 흔한 원인이 되는 질환이다.

연구팀은 2012년 4월부터 2014년 10월까지 약 2년 6개월에 걸쳐 대상자 중 백혈병 등 혈액암과 뇌종양과 같은 고형암 환자를 구분해 항암치료 시작 1년 후 골밀도 변화 정도를 측정했고, 그 결과 혈액암과 뇌종양 환자 모두에서 골밀도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골밀도를 환자의 나이와 성별에 따라 보정한 ‘Z-score’를 보면 항암치료 시작 시점에서 혈액암 환자의 골밀도 수치는 0.7이었지만 1년째에는 -0.8까지 감소했다. 고형암 환자는 0이었던 골밀도 수치가 -0.7까지 낮아졌다.
골밀도 감소 정도는 특히 암 유형별로 항암치료 후 기간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혈액암 환자에서는 치료 초반인 6개월 이내, 고형암 환자에서는 6개월에서 12개월 사이에 골밀도가 더 큰 폭으로 감소한 것.

이 결과 항암치료 후 기간에 따라 암 유형별로 골밀도 감소 경향이 다르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이와 관련 최형수 교수는 "소아·청소년 암 환자의 완치와 장기 생존이 증가함에 따라 관련 합병증이나 만성 질환도 나타날 수 있다"며 "성장기의 뼈 건강은 평생 건강을 좌우할 수 있으므로 골밀도 감소에 대한 예방과 조기진단, 치료방법에 대한 인식 제고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앙혜란 교수는 "소아·청소년 암 환자의 골밀도 감소를 예방하는데 적절한 운동요법과 칼슘의 흡수를 도와 뼈를 강화하는 비타민D 보충 관리가 필수"라고 강조했다.

보통 골밀도는 소아청소년기부터 증가하여 20~30대에 최대치를 보인다. 이러한 성장기에 항암치료를 받는 소아청소년 암환자의 경우에는 항암제, 운동부족, 비타민D 부족 또한 암 자체로 인해 뼈의 미네랄화가 충분히 이루어지지 못함에 따라 치료 종료 후 골절의 위험성이 증가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연간 약 1300명이 소아청소년암으로 진단을 받는데 조기발견과 적극적인 치료 덕분에 최근에는 완치율이 80%에 이르고 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