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7월 2만6000여가구 입주…2004년 이후 최대치

최종수정 2016.06.13 14:44 기사입력 2016.06.13 14: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7월에는 전국 2만6000여 가구가 입주를 시작한다. 매년 7월 물량 중 2004년 이후 최대치다. 수도권은 두 달 연속 1만가구 이상이 입주해 전세시장 가격 안정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1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내달 입주 물량은 2만6607가구다. 수도권은 1만4166가구, 지방은 1만2441가구 수준이다.

수도권의 경우 서울 중구 순화동 '덕수궁롯데캐슬' 296가구, 송파구 장지동 '위례송파힐스테이트(C1-1 B/L)' 490가구 등 1564가구가 입주를 준비하고 있다. 경기에서는 안양시 관양동 ‘평촌더샵센트럴시티' 1459가구, 성남시 창곡동 '위례자연앤래미안e편한세상' 1540가구 등 1만2602가구가 집들이를 시작한다.

지방은 1만2441가구가 집들이를 시작한다. 대구에서는 달성군 다사읍 '엠코타운더솔레뉴' 1096가구 등 총 2674가구가 입주를 한다. 경북에서는 김천시 율곡동 '김천혁신골드클래스' 512가구 등 총 2021가구, 전남에서는 나주시 빛가람동 '나주혁신도시영무예다음' 614가구 등 총 1310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이 외 지방 도시별 총 입주물량은 ▲충남(1587가구) ▲대전(1401가구) ▲경남(1242가구) ▲충북(992가구) ▲부산(830가구) ▲제주(384가구) 순이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