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특허?아니에요"…샤오미, 美서 '폰' 안파는 진짜 이유

최종수정 2015.02.17 09:35 기사입력 2015.02.17 09:35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샤오미가 미국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온라인 상점 '미(Mi) 스토어'를 열어 현지 소비자들을 잡는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주력 상품인 스마트폰을 제외하고 웨어러블 기기와 스마트폰 액세서리만 판매할 계획이어서 그 배경에 대한 여러 시각이 제기되고 있다.

16일(현지시간) 테크인아시아는 샤오미가 미국 시장에 당장 스마트폰을 내놓지 않는 가장 큰 이유로 이동통신사들의 '보조금 정책'을 들었다. 시장 특성상 샤오미의 가장 큰 장점인 '저렴한 가격'이 큰 경쟁력을 발휘하지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미국 이동통신사들도 우리나라와 유사하게 보조금을 마케팅 수단으로 활용한다. 스마트폰을 특정 요금제와 연계해 약정을 건 가입자들에게는 보조금 혜택을 제공한다. 이를테면 애플의 아이폰6를 특정 요금제 기준, 2년 약정 조건으로 200달러 수준에 구할 수 있는 것이다. 물론 매달 청구되는 높은 요금에 시달릴 수는 있지만 소비자에게 '기계 값'은 200달러라는 인식이 남는다.

이는 특정 요금제와 연계하지 않고 주로 공기계를 구매하는 중국 소비 패턴과는 대조적이다. 중국 아이폰 소비자들은 매장에 들어가 800달러에 달하는 금액을 한 번에 지불하고 제품을 구매한다. 이들 입장에서는 아이폰6 대신 샤오미를 구매하면 최소 500달러 이상의 돈을 절약할 수 있다.

미국 소비자들 입장에서는 저렴한 단말기를 사용한다고 해도 중국 시장에서 만큼의 체감효과를 보지 못할 것이라고 매체는 관측했다. 샤오미의 단말기가 미국 시장에서 2년 약정 조건으로 '공짜'에 팔려도 '200달러'에 살 수 있는 아이폰에 경쟁력에서 밀릴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특허에 대한 위협도 무시할 수 없다. 당초 애플의 '짝퉁 전략'으로 유명세를 탄만큼 특허권에 약점이 있기 때문이다.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다른 나라의 특허 기술을 사용하기 위해 서로의 특허를 인정해 주는 교차(크로스) 라이선싱을 많이 이용한다. 하지만 중국 업체의 경우 내줄 특허가 없기 때문에 대부분의 특허에 대해 로열티를 물어야만 하는 상황이다. 외신들은 "스마트폰을 팔았다가 이로 인해 매출보다 큰 지출을 해야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ㅁㄴㅇㄹ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