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평창조직위, 한·일·중 학생 대상 ‘올림픽·패럴림픽 스포츠 마당’ 열려

최종수정 2016.06.13 11:02 기사입력 2016.06.13 11: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한국과 일본, 중국 학생들을 대상으로 올림픽과 패럴림픽 스포츠 종목을 체험할 수 있는 행사가 마련돼 좋은 반응을 얻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12일 "올림픽 개최도시인 강원도 강릉시에 소재한 강릉제일고등학교에서 한·일·중 학생 300명을 대상으로 '올림픽 및 패럴림픽 스포츠 마당'을 11일 운영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조직위가 강원도교육청과 손잡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동북아에서 연속적으로 올림픽을 개최하는 일본과 중국의 학생들을 초청, 동계스포츠를 포함한 올림픽·패럴림픽 스포츠를 체험하고 우정을 나눌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했다.

올림픽 스포츠 마당에 참여한 학생들은 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대한 정신과 가치*에 대한 강의를 듣고, 아이스하키와 보치아, 골볼, 장애인 축구, 좌식배구 등 5개의 동·하계 종목을 직접 체험했다.

또한 이날 한·일·중 학생들은 세계인들이 지구촌 스포츠 대축제인 올림픽을 통해 화합하면서 보다 평화로운 세상을 만들어 가자는 취지로, 취약계층 학생들을 위한 스포츠 용품을 조직위에 기증했으며, 자국 언어로 평화의 메시지를 작성해 ‘Peace’라는 벽화를 완성하기도 했다.

조직위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3개국 학생들이 다양한 스포츠를 친구들과 함께 체험하면서 앞으로 열리게 되는 평창·도쿄·베이징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대한 흥미와 관심을 더욱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한편, 조직위는 내년에도 강원도교육청과 함께 전 세계 청소년 1천명을 초청해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알리고 청소년들이 스포츠를 통해 함께 소통하고 공감하는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