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매실주, 씨 제거하고…백선피·초오 등 담금주 '금지'

최종수정 2016.06.13 09:00 기사입력 2016.06.13 09:00

댓글쓰기

식약처, 담금주 유의사항 공개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매실주를 담글 때 씨를 제거해야 독성 성분이 생성되지 않고, 백선피나 만병초, 초오 등으로는 술을 담그면 안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는 과일과 산야초 등을 사용해 담금주를 가정에서 안전하게 만들수 있도록 담금주 원료 선택과 담금시 유의할 점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과일은 맛과 향이 좋은 제철 과일을 사용하고, 과일을 고를 때에는 무르지 않고 단단하며 상처가 없고 곰팡이가 피지 않은 신선한 것을 골라야 한다. 신 것과 약간 덜 익은 것을 사용하면 맛과 향을 살릴 수 있지만, 너무 익은 것은 담금주를 혼탁하게 할 수도 있어 권장되지 않는다.

특히 매실주를 담글 때는 과육이 손상되지 않은 신선한 매실을 사용하고, 매실의 씨와 알코올이 직접 닿지 않도록 해야한다. 매실의 씨와 알코올이 반응하면 유해물질인 '에틸카바메이트' 생성될 수 있기 때문이다. 에틸카바메이트 성분을 줄이기 위해선 매실의 씨를 제거한 후 사용하거나 담근 매실주로부터 100일 이내에 매실을 제거하는 것이 좋다.

담금주에 자주 사용되는 진달래와 매화, 아카시아 꽃, 국화꽃 등은 갓 피었거나 반쯤 핀 꽃잎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인삼과 산삼, 더덕, 도라지, 당귀 등은 사용해도 되지만, 특정 질병에 효 능이 있는 것처럼 알려진 ‘백선피’와 ‘만병초’, ‘초오’ 등 식용이 금지된 식물로 담금주를 만들어 먹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식약처는 전했다.
백선피로 만든 술은 ‘봉삼주’, ‘봉황삼주’로 알려져 있지만, 독성이 있어 간기능에 이상을 일으킬수 있고, 만병초는 '그레이아노톡신(Grayanotoxin)'이라는 성분이 들어 있어 섭취할 경우 구토와 메스꺼움 등이 나타날 수 있다.

‘투구꽃’의 뿌리로 알려져 있는 초오는 '아코니틴(aconitine)'과 '메스아코니틴(mesaconitine)' 등이 들어 있어 중독되면 비틀거림과 두통, 현기증, 복통,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심하면 사망할 수도 있다.

담금용 술의 알코올 도수는 25도와 30도, 35도 등이 시판되며 담금주 원료에 따라 선택해야 한다. 담근주는 원료에 함유된 수분이 용출돼 알코올 농도가 점차 낮아지는데, 알코올 도수가 너무 낮아지면 곰팡이 발생 등 미생물 오염이나 산패가 일어나 담금주가 변질될 가능성이 있다.

이 때문에 수분함량이 높은 과일을 원료로 하여 담금주를 만들 때에는 높은 도수의 술을 사용하는 것이 변질 가능성을 낮추는데 도움이 된다.

담금주는 산소와 햇빛에 의해 색과 향이 퇴색되는 만큼 용기에 원료와 술을 많이 채우고 밀봉한 후 직사광선을 피해 서늘한 곳에 보관한다.

식약처는 "이번 정보들이 국민들이 가정에서 담금주를 안전하게 만들어 먹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식용 여부를 잘 모르는 원료는 담금주 제조 및 섭취에 사용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