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G7 선언에 강력 반발…"남중국해 긴장 부채질"

최종수정 2016.05.27 21:26 기사입력 2016.05.27 21: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중국 정부는 주요 7개국(G7) 정상이 27일 남중국해 등에서 군사 거점화를 시도하는 중국을 견제하는 내용의 정상선언을 채택한 데 대해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이 주최한 이번 G7 정상회의는 남중국해 긴장을 부채질했고, 이는 남중국해 안정에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며 "일본과 G7의 이런 방식에 강렬한 불만을 표시한다"고 밝혔다.
화 대변인은 G7의 정상선언 내용에 대해 "선진국으로서 회원국들의 신분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이어 그는 "우리는 G7이 객관적이고 공정한 입장과 태도로 영토 문제에서 (한쪽) 입장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약속을 철저히 지키고 무책임한 발언을 중단하기를 희망한다"면서 지역의 평화안정에 도움이 되는 일을 더 많이 할 것을 촉구했다.

화 대변인은 "중국이 남해(남중국해)에서 진행 중인 관련 활동(인공섬 조성 등)은 완전히 주권 범위 내에서 이뤄지는 정당하고 합법적인 일"이라며 논쟁의 여지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갈수록 많은 나라와 국제기구가 중국의 입장을 지지하면서 역외국가의 간섭에 반대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