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EB하나은행, 中 모바일뱅크 '1Q뱅크' 출시…"리테일 시장 본격 공략"

최종수정 2016.05.22 08:18 기사입력 2016.05.22 08:18

댓글쓰기

KEB하나은행, 中 모바일뱅크 '1Q뱅크' 출시…"리테일 시장 본격 공략"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KEB하나은행이 모바일뱅크를 활용해 중국 내 현지화를 강화하고 중국 리테일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한다.

하나은행(중국)유한공사(중국하나은행)는 20일(현지시간) 중국 내 외국계은행 최초로 비대면 계좌개설이 가능한 모바일뱅크 '1Q Bank'를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중국하나은행 '1Q Bank'는 하나금융그룹이 해외 현지 리테일 영업과 글로벌 네트워크 연계영업 강화를 위해 그룹의 핀테크 역량을 집약해 개발한 글로벌 리테일 영업지원 플랫폼으로 해외에서 출시한 것은 지난해 1월 캐나다에 이어 2번째다.

중국 1Q Bank는 은행 창구 방문없이 비대면 실명확인 및 금융상품 가입 기능과 스마트폰뱅킹을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앱)에 담아 각각의 앱을 사용중인 중국 현지은행보다 편리하다.

비대면 신규 절차는 신분증 간편촬영, 전화번호 인증, 현지은행의 기존 실명계좌 연결등록의 순으로 공인인증서나 OTP와 같은 보안매체가 필요 없어 5분 이내에 계좌를 개설하고 금융상품을 가입할 수 있다.
중국하나은행은 1Q Bank를 통해 중국 핀테크 시장의 변화에 신속하게 대처하고 현지 리테일 영업을 강화해 현재 12만명의 개인손님을 향후 1년내 2배 이상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중국하나은행은 전체 직원의 96%, 지점장의 80%, 개인손님의 69%가 중국 현지인으로 중국 진출 한국계 은행 중 현지화에 가장 앞서 있다.

중국 리테일 시장 강화 방안에는 신상품 출시도 포함돼 있다. 중국하나은행은 1Q Bank 전용상품으로 최근 중국인들의 성형 등 한국 의료관광이 급증하고 있는 트렌드를 감안해 통역과 진료비 할인 등을 결합한 '한국의료관광제휴 금융상품'을 이달 안에 출시한다. 하반기부터는 모바일 신용대출, 해외 간편송금인 '1Q Transfer' 등도 내놓을 예정이다.

또 하나금융그룹 계열사와의 금융거래에서 쌓인 포인트와 OK캐시백, 신세계 등 제휴처들의 포인트를 모아 현금처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그룹 통합 멤버십 서비스 '하나멤버스'도 중국 1Q Bank에 도입할 예정이다.

중국하나은행은 마케팅 방식도 철저히 현지화했다. 6억명의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중국 메신저 서비스인 '웨이신'을 통해서도 1Q Bank를 빠르고 편리하게 가입할 수 있도록 했으며, 중국내 한국계은행 최초로 24시간 365일 운영되는 자체 콜센터를 구축했다.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은 "앞으로 '1Q Bank'를 캐나다와 중국에 이어 인도네시아-유럽-브라질-미주지역 등 전세계로 확대시켜 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 현지 리테일 영업을 강화하고 글로벌 네트워크간 시너지를 극대화해 그룹의 목표인 '2025년 글로벌 50대 금융그룹 진입'을 위한 기반을 다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