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직장인 상당수 "자주 불안감 느껴"

최종수정 2016.05.22 08:01 기사입력 2016.05.22 08:01

댓글쓰기

직장인 상당수 "최근 일주일 내 불안감 경험"

직장인 상당수 "최근 일주일 내 불안감 경험"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직장인들 중 상당수가 지속적인 불안감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지웰페어는 자회사인 멘탈헬스전문기업 이지웰마인드와 공동으로 조사한 설문 결과 직장인 과반수가 '최근 일주일 이내에 불안감을 경험한 적이 있다'(50.2%)고 답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지웰마인드는 '불안이 내 삶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주제로 최근 직장인 1260명에게 설문을 실시했다.

불안감의 발생 빈도를 알아보기 위해 '최근 일주일 내에 얼마나 자주 경험했는가'라고 묻자, 직장인 46%는 '하루 이틀 정도'라고 답해 가장 많았고, ‘전혀 없었다'는 응답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일주일 중 절반 이상'이 11.2%, '거의 매일 느꼈다'는 응답도 6.7%로 나타나 불안감을 심각하게 겪는 직장인의 비율도 적지 않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직장인들은 '일상에서 불안감을 느끼는 순간'에 대해 '수립한 계획이나 절차대로 일이 진행되지 않을 때'(46.2%)라고 가장 많이 답했다. '과거에 경험했던 트라우마(정서적 외상) 상황을 마주했을 때'(20.8%)가 그 뒤를 이었다.

이어, '불안감을 느낄 때 경험하는 증상'으로 '신경이 예민해진다'(39.5%)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소화가 잘 안되고 속이 불편해진다'(18.6%), '안 좋은 일이 생길 것 같은 기분이 든다'(14.5%)가 각각 그 뒤를 이었다.

이번 설문에서 직장인들은 불안감을 느낄 때 신경과민 등을 복합적으로 경험하는 것으로 조사됐고 불안감이 신체적인 증상보다는 정신적인 증상으로 더 많이 나타났다.

또한 '평소 불안감이 심해질 때 경험하는 문제'에 대해 직장인 33.6%는 '걱정이 생기거나 안 좋은 생각들이 지속된다'고 호소했고 '잠을 쉽게 못 이룬다'거나 '머리가 아프거나 몸 속이 불편해지는’(16.7%) 신체적 증상까지 나타난다고 답했다.

이지웰마인드는 직장인들이 불안감으로 인해 경험하는 문제가 '주변 사람과 갈등이 빈번해지는'(4.8% ) 등 대인관계의 문제보다 신체적인 측면에서 더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번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과반수는 '불안감이 심해져 자신의 정신건강 문제를 생각해봤다'고 답했으며, '걱정돼 인터넷을 검색하거나 주변에 물어본다'거나 '필요한 정보를 찾아보거나 의료/치료기관에 도움을 받고 있다'는 경우도 있어 "전문 상담기관의 도움을 받을 의사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회사 관계자는 설명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불안감을 조절하거나 극복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을까. 이에 대해 직장인 34.5%는 '긍정적으로 생각하기'를 가장 많이 꼽았고 운동이나 즐거운 야외 활동, 친구나 가족 등 주변 사람들과의 대화로 해소한다'는 응답이 그 뒤를 이었다.

이어 불안감으로 일상 생활에 어려움이 커질 경우, 상담이나 치료를 받을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 ‘간단한 검사 후 관리방법을 듣고 싶다’(33.1%)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심리 상담 정도는 도움을 받고 싶다’(25.0%)가 그 뒤를 이었다.

마지막으로 ‘정신건강 상담 서비스(EAP)를 통해 불안감을 완화할 수 있다면 어떤 도움을 받고 싶은지’ 묻자 직장인 과반수가 ‘불안을 조절하고 완화시키는 법을 배우고 싶다’(52.6%)고 했으며, 이어 ‘불안의 원인에 대해 알고 이해하기’(26.7%)라고 응답했다.

김정규 성신여대 심리학과 교수는 “지금과 같은 불안의 시대에, 많은 사람들이 일주일에 불안을 느낀 횟수가 전혀 없었다고 대답한 것이 상당히 인상적이다. 이는 스스로 불안을 자각하지 못하고 자신의 감정을 억압하는 사람들이 많을 수도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며 "응답자의 18%가 일주일 중 절반 이상 불안감을 느낀다고 했는데, 이러한 경우 전문가의 도움을 받으면 쉽게 치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