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메디아나 "올해 의료용 소모품 사업 진출"

최종수정 2016.05.23 06:00 기사입력 2016.05.23 06:00

댓글쓰기

메디아나 "올해 의료용 소모품 사업 진출"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사업다각화를 위해 올해 의료용 소모품 사업에 진출할 계획이다."

의료기기 제조업체 메디아나 의 길문종 회장은 23일 이같이 말하며 "2016년을 회사의 재도약의 원년으로 삼을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메디아나는 기존 주력 생산제품인 환자감시장치와 심장제세동기 등을 넘어 새로운 의료기기 사업으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그 중심엔 의료용 소모품 사업이 자리하고 있다.

올 하반기 전문가용 고부가가치 소모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전문가용 소모품은 심혈관 질환 환자의 혈관을 넓히기 위해 쓰이는 스텐트 같은 소모품을 말한다.

길 회장은 "소모품 사업은 시장 진입이 어렵다는 단점이 있지만 한번 진입하면 매출이 꾸준히 발생하는 장점이 있다. 앞으로 회사의 전체 매출에서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효자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메디아나는 가격경쟁보다는 기술경쟁을 할 수 있는 상품군에 진출할 계획이다. 시중 제품이 가슴 부위에서 관을 삽입해 세균에 오염될 가능성이 높다는 단점이 있어 이를 보완해 손목부위에서 관을 삽입하는 제품을 내놓을 계획이다.

스마트폰 등 정보기술(IT)과 연계한 의료기기 개발에도 힘쓸 작정이다. 예를 들어 병원에서 의료진이 환자를 직접 보지 않고도 스마트폰을 통해 상태를 점검할 수 있는 기기 같은 것이다.

길 회장은 "최근 의료기기 시장의 트렌드는 의료기기와 IT의 결합으로 흐르고 있다. 이는 메디아나 같은 중소 의료기기 업체가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기존 제품인 환자감시장치와 심장 제세동기도 판매를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현재 메디아나는 7개의 글로벌 업체에 제조업자개발생산(ODM) 방식으로 공급하거나 자체 브랜드로 판매하고 있다.

출시 5년이 된 제세동기는 지난해 중국업체인 유유예와 공급계약을 체결해 올해 본격 진출할 계획이어서 매출 확대가 기대된다. 길 회장은 "공공장소나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는 A10 제품과 병원에서 사용 가능한 D500 제품이 동시에 중국 시장에 진출할 수 있게 돼 중국 시장에서의 영업 기반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메디아나의 궁극적인 목표는 해외시장 저변 확대다. 이를 위해 최근 일본, 이란, 레바논 등 해외시장에 심전계와 체지방 분석기를 수출해온 메디게이트를 인수하기도 했다.

길 회장은 "신제품 출시와 기존 제품 성장을 통해 올해 매출액 500억원 이상을 달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