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면자세 따라 꿈 내용이 달라질 수 있다”…엎드려 자면 무슨 꿈?

최종수정 2016.05.18 14:17 기사입력 2016.05.18 12:23

댓글쓰기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김재원 인턴기자] 수면자세에 따라 꿈의 내용이 달라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미국 의학 매체 메티컬데일리(MedicalDaily)가 전했다.

홍콩 수얀대학교 연구팀은 성인 670명을 수면자세가 꿈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아보기 위해 성인 670여명을 대상으로 △주로 어떤 자세로 자는지 △어떤 내용의 꿈을 꾸는지 △얼마나 자주 꾸는지 △꿈이 얼마나 생생한지 등을 물었다.

조사 결과 엎드려 자는 사람은 △괴롭힘 당하는 꿈 △성적인 꿈을 많이 꾸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관해서 연애나 성적인 장면이 연출되거나 결박, 감금, 호흡 곤란 등의 내용이 담긴 꿈을 꾸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이와 관련해 엎드려 잘 경우 얼굴에 땀이 나고 모공이 막혀 피부가 나빠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미국 스토니브룩대학교 연구팀·국제 ‘수면과 최면’ 학술지)도 나온 바 있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켈빈 카이 칭 유(심리·상담학과) 교수는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엎드려 자는 동안 엎드린 채로 숨을 쉬기 때문에 자세 불안정 등의 신체 상황이 꿈에 반영된다고 분석했다.
그는 또 잠들기 전 눈으로 본 것보다도 수면 자세를 통한 신체적 자극이 꿈의 내용에 더 영향을 미친다고 덧붙였다.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