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친박 "정진석 리더십 문제"vs 비박 "혁신위 할일 많다"

최종수정 2016.05.18 15:19 기사입력 2016.05.18 11: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새누리당의 혁신위·비대위 출범이 무산된 가운데 친박(친박근혜)계와 비박(비박근혜)계 의원들이 18일 장외 여론전을 펼치고 있다.

친박 의원들은 전날 상임전국위원회가 무산된 원인을 두고 정진석 원내대표의 리더십을 문제 삼았다. 또한 친박 주도로 조직적인 보이콧을 벌였다는 일각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홍문종 의원은 KBS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혁신위원장이나 비대위원을 선발하는 과정에서 상임위원들과 상의를 했어야 했다"며 "정 원내대표가 좀 더 리더십을 발휘했더라면 미리 소통하고 당내 협치를 이뤘다면 이렇게까지 문제가 불거지지는 않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장우 의원도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개인 판단에 따라서 (상임전국위에 불참)했다"며 "혁신위원장이나 비대위 구성이 아주 잘못됐다는 공감대가 형성됐기 때문에 그런 결과가 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 원내대표가 당내 여론 수렴 과정을 생략한 것에 대한 큰 오류가 있었다"며 "당내 구성원들에 대한 의견을 충분히 청취하고 합리적인 방법을 찾는 노력을 선행하는 것이 협치"라고 덧붙였다.
친박 의원들은 혁신위원장직에 외부인사를 영입하고, 비대위원을 균형감 있는 중립성향의 의원들로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태흠 의원은 SBS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어느 한쪽에 편파적인 인사를 혁신위원장으로 앉히게 되면 제대로 혁신이 이뤄질 수 없다"면서 "외부인사를 모시고 외부의 시각과 국민의 눈높이에서 '우리 당이 어떻게 해야 될 건가' 하는 안이 나와야 한다"고 주문했다.

홍 의원도 "외부의 중립적인 인사들이 혁신위원회를 맡으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라며 "비대위원을 다시 구성하는 방법 외에 또다른 뾰족한 방법이 있을까 싶다"고 말했다.

반면 비박계는 김용태 혁신위원장을 필두로 혁신위가 총선 패배의 책임 규명 및 계파 청산에 나서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김성태 의원은 SBS 라디오 방송에서 "김용태 혁신위원장이 해야 할 일이 많다"며 "혁신위에서 당이 처절한 자성과 반성을 해야한다. 그에 따른 책임을 물을 사람은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다음은 계파 해체다. 당 내에서 친박이니 비박이니 이런 소리가 들려서는 안 된다"며 "단호한 조치를 취하는 데는 필요하다면 대통령도 협조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그 사람(친박)들은 2선으로 빠져주는 게 4·13 총선 심판에 대한 국민들에 대한 도리"라며 친박 2선 후퇴론을 주장하기도 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