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태흠, 與 상임위 무산에 "편파적 인선 문제…계파 갈등, 환골탈태 과정"

최종수정 2016.05.18 13:25 기사입력 2016.05.18 13:25

댓글쓰기

김태흠 의원

김태흠 의원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새누리당 김태흠 의원이 인선이 잘못됐다고 문제를 지적하며 현재 겪는 계파 갈등은 '환골탈태'의 과정이라고 밝혔다.

18일 새누리당 친박계 김태흠 의원은 SBS 라디오 '한수진의 SBS 전망대'에서 상임전국위원회 회의가 무산과 관련해 인터뷰를 했다.

이날 진행자 한수진은 김 의원에게 "'상임 전국위가 무산된 것은 친박 보이콧 때문이다'라는 주장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김 의원은 "그렇지 않다. 많은 분이 참석하지 않은 것은 혁신위원장과 비대위원 인선에 문제의식을 가진 사람들이 많았기 때문이다"라고 답했다.

정족수를 채우지 못해 상임위 회의가 무산된 초유의 사태에 대해서는 "확실히 당이 갈등을 겪고 국민들이 걱정하는 부분을 안고 있는 것은 인정한다"고 밝혔다.
또 김 의원은 이혜훈 비대위원 내정자가 핵심 친박 5명이 하루 전날 불참을 요구하는 전화를 조직적으로 돌렸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동의하지 않는다며 언론에 그런 이야기를 하는 것은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김태용 의원이 "그들에게 무릎을 꿇을 수 없다"며 혁신위원장 자리를 사퇴한 것에 대해 인선에 문제가 있다고 명시했다. 그는 "계파 갈등으로 신뢰를 주지 못해 총선에 참패했는데 편파적인 인사를 혁신위원장으로 앉히면 되겠느냐"고 반박했다.

이에 진행자 한수진은 "원내 지도부를 친박계 쪽으로 구성했기 때문에 형평성을 맞춘 게 아니냐"고 되묻자 김 의원은 "원내대표 아래 원내부대표단들은 연락하는 연락 체계다. 실권이나 권한이 없다. 그리고 초선을 비박, 친박을 어떻게 나누냐"고 답했다.

김 의원은 "작금의 새누리당 상황 때문에 국민들께 죄송하다"며 "다만 저는 우리 당이 계파 간 갈등이 있었고 또 총선 참패 속에서 지금 새롭게 환골탈태하는 그런 과정 속에서의 아픔이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