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월광주, ‘마을’을 논하다

최종수정 2016.05.15 09:01 기사입력 2016.05.15 09:01

댓글쓰기

"20일 광주 광산구 ‘전국 마을론 컨퍼런스’개최"
"지자체 단체장, 마을활동가들 마을운동 철학과 정책 토론"


전국 마을론 컨퍼런스 포스터

전국 마을론 컨퍼런스 포스터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국 마을활동의 경험을 나누고 마을운동의 방향을 모색할 ‘전국 마을론(論)컨퍼런스-오월광주, 마을을 논하다’가 20일 광산구 공익활동지원센터(이하 공익센터)에서 펼쳐진다.

이번 컨퍼런스는 마을만들기지방정부협의회와 한국마을지원센터협의회 공동주최한다.

주제는 ‘마을철학과 협치’. 광산구는 “전국의 마을활동 사례와 정책을 공유하고 마을의 가치를 함께 나눔으로써 마을운동의 앞날을 응원하고 모색하는 마을운동 공론장”이라고 밝혔다.

1부 ‘나의 마을철학’섹션은 박구용(전남대 철학과) 교수 진행으로 마을만들기지방정부협의회 소속 단체장들이 마을정책과 자신의 마을철학을 발표하고 토론한다. 김영배 서울성북구청장, 박우섭 인천남구청장의 기조발표에 이어, 김승수 전주시장, 홍미영 인천부평구청장, 민형배 광산구청장이 토론자로 나선다.
2부 ‘궁리, 공동체 협치’섹션은 공익센터 윤난실 센터장 진행으로 한국마을지원센터협의회 회원들이 마을론을 펼친다. 유창복 서울특별시 협치자문관, 김재철 광주광역시참여혁신단장이 발표하고 김제선 (사)풀뿌리사람들 상임이사, 윤종화(사)대구시민센터 상임이사, 이혜경 인천시마을공동체지원센터장이 토론자로 참여한다.

주민들의 참여도 눈길을 끈다. 광산구 주민참여플랫폼에서 활동하고 있는 주민오케스트라 플레이드림, 희망필통, 동네책방 숨 등이 참여해 공연과 전시를 진행하고 협동조합 말하는나무, 행복을나누는커피, 함께끄는나무, 상상창작소 봄, 류호선우리밀베이커리 등도 부스를 마련해 전시판매를 진행한다.

민형배 광산구청장은 “삶의 근간이 국가에서 지역과 마을로 이동하고 있다”며 “마을은 이제 삶의 변화와 사회변화를 이끌어내고 있다”고 마을공동체활동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공익센터 윤난실 센터장도 “이번 행사는 전국의 마을활동을 깊이 있게 이야기함으로써 마을살이의 중요성과 가치를 나누고, 마을공동체가 지향하는 공동체 회복, 사회문제해결을 고민하고 방향을 찾아가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한다.

컨퍼런스에는 수원시, 안산시, 부천시 등 마을만들기지방정부협의회 소속 10개 지방자치단체와 한국마을지원센터협의회 소속 20여 전국 중간지원조직이 참여한다. 컨퍼런스 참여를 희망하는 단체와 개인은 공익활동지원센터 홈페이지(www.maeuling.or.kr)에서 신청하면 된다.

광산구 공익활동지원센터에 전화(062-960-7903)하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