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5월6일 임시공휴일 3개민자道 통행료 '무료'

최종수정 2016.05.02 10:01 기사입력 2016.05.01 14:39

댓글쓰기

경기도

경기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임시공휴일로 지정된 5월6일 하룻동안 '서수원~의왕간' 민자고속도로, 일산대교, 제3경인 고속화도로 등 3개 민자도로의 통행료를 받지 않기로 했다.

경기도는 정부의 고속도로 무료통행 추진 정책에 맞춰 이들 3개 민자도로를 6일 0시부터 자정까지 무료로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이들 3개 민자도로의 통행료는 ▲서수원~의왕간 민자고속도로 800원 ▲제3경인 고속화도로 2200원 ▲일산대교 1200원 등이다.

도 관계자는 "서수원~의왕간 도로와 제3경인 고속화도로는 지방도로이지만 정부가 관리하는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와 연결돼 있다"며 "경기도만 통행료를 징수할 경우 도로 이용자의 불편이 예상돼 경기도의회와 협의를 거쳐 무료 운영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도는 무료 운영에 따라 6일 민자도로 3곳을 이용하는 차량이 38만7000여대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도는 민자도로 이용자들이 무료통행으로 받게 되는 혜택이 4억200만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도는 정부가 광복 70주년을 맞아 임시공휴일로 지정한 지난해 8월14일에도 3개 민자도로의 통행료를 받지 않았다. 당시 무료 이용 혜택을 받은 차량은 총 37만4000대, 통행료는 총 3억9000만원이었다.

한편, 도는 5~8일 연휴기간 박물관, 미술관 등 문화시설도 무료 개방한다.

경기도박물관, 경기도미술관, 경기도어린이박물관, 백남준아트센터, 실학박물관, 전곡선사박물관(이상 유료입장 시 4000원), 남한산성 행궁(2000원)은 연휴기간 동안 입장료를 받지 않는다. 다만 경기도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는 '어린왕자'특별기획전은 외부기획전으로 50% 할인된다.

한국도자재단은 오는 5일 어린이날 하루만 경기도자박물관(3000원), 이천도자센터(3000원)를 무료 개방한다.

이밖에도 경기도에서 운영 중인 경기도립물향기수목원(1000원), 강씨봉자연휴양림(1000원), 축령산자연휴양림(1000원), 잣향기푸른숲(1000원)도 나흘 간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다만 주차료나 숙박료 등 시설사용료는 제외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