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억 광년의 신호' 이승환 "투자 사기 겪어 경제적 어려움…'히든싱어'로 극복"

최종수정 2016.04.22 08:38 기사입력 2016.04.22 08:38

댓글쓰기

이승환. 사진=스포츠투데이DB

이승환. 사진=스포츠투데이DB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가수 이승환이 사기를 당해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를 겪었다고 밝혔다.

21일 오후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열린 정규 11집 '10억 광년의 신호' 발매 기념 기자 간담회에서 이승환은 3년 만에 앨범을 발표한 이유에 대해 "2014년에 '폴 투 플라이-전' 쇼케이스에서 3년 후에 후편을 내겠다고 했는데 어쩌면 앨범을 내지 못할 거라는 불안감과 팬들에게 기대감을 주고 싶어서 그렇게 말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25년 만에 다른 소속사의 가수가 될 수 밖에 없었던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이었다. 영화투자사기를 당했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 이승환은 "그러던 중 '히든싱어' 이후에 그분들 덕택에 크게 일어설 수 있었다. 18개 도시 투어도 성공해서 이제는 내도 되겠다 싶었다. 음악이 어렵더라도 약속을 지켜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이번 앨범 발매 이유를 밝혔다.

한편 11집 앨범 타이틀곡 '10억 광년의 신호'는 이승환이 직접 작사에 참여한 곡으로, 그동안 이승환이 들려준 웅장한 스케일과 정교한 구성이 공존하는 로우 템포의 모던록 발라드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